본문

뉴스 > TV·연예

"17시간·옷 바꿔입기·블랙박스無"…김호중 뺑소니 혐의 의심 정황 셋

뉴스크라이브 | 2024.05.1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가수 김호중 인스타그램 사진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교통사고를 내고 도주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이상 정황들이 잇따라 공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매니저가 김호중이 사건 당시 입었던 옷을 입고 자수한 것, 김호중 차에 있는 블랙박스가 증발된 것, 또 김호중이 17시간 만에 경찰서에 출석해 음주 측정을 받았다는 보도가 이어졌다.

14일 SBS 8시 뉴스는 "김호중 매니저 A 씨는 경찰에 '자신이 운전하다 사고를 냈다'고 진술했는데, 출석 당시 김호중이 사고 당시 입고 있던 옷을 입고 나간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처음에는 김호중 매니저가 자신이 사고를 냈다고 거짓 자수했다가 사고가 난 지 17시간 만에 김호중이 자신이 운전했다고 뒤늦게 시인했다.

게다가 사고 현장 당시를 명명백백 밝혀줄 수 있는 김호중의 차 블랙박스 메모리가 사라졌다고 알려져 의혹이 짙어지고 있다. 때문에 경찰은 김호중의 음주 뺑소니 가능성도 조사 중이다.

이날 공개된 CCTV에서 지난 9일 밤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 왕복 2차선 도로를 달리던 흰색 SUV가 반대 차선에서 멈춰 있던 택시를 들이받았다. 들이받은 쪽 바퀴가 번쩍 들릴 정도의 충격이었지만 운전자는 내리지 않고 그대로 출발했다. 당시 목격자는 "차에서 내리지 않으시고 풀악셀로 그냥 가시더라. 우왕 소리가 엔진음이 크게 들릴 정도였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에대해 소속사 측은 "사고 후 김호중은 골목에 차를 세우고 매니저와 통화했고, 매니저가 본인이 처리하겠다며 경찰서를 찾아갔다"며 "매니저 자수 사실을 알게 된 김호중이 직접 경찰서로 가 조사를 받았고 음주 측정 결과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음주 측정 결과 수치가 나오지 않은 김호중이 음주로 처벌 받을 가능성은 거의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17시간이 지나 측정해 음주 의혹을 떨칠 수 없지만 술자리에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더라도 알콜 수치가 없이는 처벌이 어렵다는게 이유다.

하지만 매니저가 옷을 바꿔 입고 허위 자수를 한 것이 사실이라면 '고의적인 운전자 바꿔치기' 혐의는 짙어진다. '운전자 바꿔치기'는 죄질이 나쁜 것으로 보아 판사의 선고에도 불리하다.

또한 CCTV 확인 결과 인지할 수 없는 수준의 충돌 사고가 아닌 것으로 확인되는 바, 사후미조치(뺑소니) 혐의는 피할 수 없는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속사 측은 "예정되어 있는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 창원 / 김천, 월드유니언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은 일정 변동 없이 진행하려고 한다"고 김호중의 공연 강행 입장을 밝혔다.

한편 김호중은 사고 이후 지난 11~12일 경기 고양 고양체육관에서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를 개최했다. 오는 18~19일 창원, 6월 1~2일 김천에서도 열릴 예정이다. 23~24일에는 올림픽공원 KSPO DOME(옛 올림픽체조경기장)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클래식: 김호중 & 프리마돈나' 공연도 앞두고 있다.

12 0
저작권자 ⓒ 뉴스크라이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6월 13일 [목]

[출석부]
컴포즈커피 아메리카노(Ice)(TAKE-OUT) 왕뚜껑
[포인트 경품]
컴포즈커피 아메리카노(Ice)(TAKE-OUT) 컴포즈커피 아메리카노(Ice)(TAKE-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