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랑 이야기 > 시월드

이럴 줄 알았으면 혼자 살껄 그랬나 봅니다 (4)

shilljin | 2020.02.15 | 신고
조회 : 1,259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신랑이 사고로 죽었어요.... 저는 임신 막달이라
 곧 애를 낳는 상황인데 말입니다.. 임신 초기에 이런일이
 있었으면 지우기라도 했을텐데..... 남편으 갔고 아이는 태어났고
 시댁에서는 그런 저를 딱하게 보는게 아니라 재수없는 아이라고
 얘가 태어나려고 내 아들 데려갔다고 ㅜㅜ 그러말을 아무렇지 않게 했어요
 사람이 앞일을 알 수는 없지만 정말이지 이런일을 미리 알았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그런생각만 매일 듭니다... 우리 아이가 불쌍해요

6 0
태그 이럴 줄 알았으면 혼자 살껄 그랬나 봅니다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공부 다시 하라고 권유를 하십니다 [1] 바오밥나무 281 2 2020.03.31
어머니 말 한마디에 살을 뺐어요 [1] 예슬이 267 2 2020.03.31
시집살이 제대로 하고 있는 중입니다 코다코다 288 1 2020.03.31
아무리 잘해도 욕만 먹는 이유를 모르겠어요 브리쉘 269 1 2020.03.31
우리 신랑이 은행인줄 아는 시댁 때문에 스트레... [2] 바람의숲 467 2 2020.03.31
입양이 그렇게 쉬운건가요? [1] 히코코 192 1 2020.03.31
명품 마니아 우리 어머니 만세 만세 만만세에요... dkepf83 213 1 2020.03.31
4살 아이가 저한테 오고 싶어합니다 [1] 경승 221 2 2020.03.31
약수터 물 안먹고 싶어요ㅜㅜ [1] 판다꼼 243 3 2020.03.31
저만 빼고 저녁을 먹었어요 VVVIP 255 1 2020.03.31
어른이 만화 볼 수도 있는거 아니에요? [1] 까꿍이 282 1 2020.03.31
아버님이 바람 나신거 같아요 [1] woodcc 294 1 2020.03.31
주말에 우리를 그냥 놔두면 안되나요 참부웅어 445 2 2020.03.31
식습관 안맞아서 피곤하네요 [2] rache02 292 2 2020.03.30
택배가 일주일에 한번씩 와요~ [1] 또나쓰 300 2 2020.03.29
형제들이 다 같이 살게 됐어요 chun00 382 1 2020.03.29
아주버님이 저를 싫어하세요 [1] solemax 335 1 2020.03.29
시험 완전히 망쳤어요 [1] itour 348 2 2020.03.29
아이가 할머니를 정말 싫어라 합니다 [2] 수빈네 314 4 2020.03.29
요양원 계신 어머님이 우리집으로 오신데요 [4] 세경이 661 4 2020.03.27
시아버님의 전화 [1] 깨구링 644 2 2020.03.26
어머님이 저 때문에 상처를 받으셨네요 [2] tamasten 919 2 2020.03.18
  주말에는 항상 시댁과 함께 입니다... 끔찍해요... [1] 슈파라파 851 5 2020.03.18
철 없는 시누이 때문에 걱정이에요 한마리학 681 5 2020.03.18
아버님 잔소리에 귀가 썪을꺼 같아요 [1] 클났다니 653 4 2020.03.18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4월 5일 [일]

[출석부]
왕뚜껑
[포인트경매]
굽네 고추 바사삭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