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랑 이야기 > 시월드

사람 인생 망가지는거 한순간이에요 (2)

이쁘자나 | 2020.02.15 | 신고
조회 : 1,17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제가 어떤일 때문에 바람이 난걸로 오해를 사게된 일이 있었어요
 시댁에 결혼식이 있었는데 오지 말라고 하고...
제가 신랑편에 보낸 선물도 돌려 보내고,,, 아니 그냥 돌려보낸게 아니라
 온갖 낙서에 망가뜨리고 반품도 못하게 해놨어여
 애들 장난하는것도 아니고 유치해요. 그리고 저 몰래 제 핸드폰도 다 뒤져보고
 캡쳐까지 해놨더라구요 시간이 없었는지 톡 목록에서 사진 보내고 한것이 다 남아 있었어요.
그 일로 정말 분해서 찾아가 싸우기까지 했는데 쌍욕 까지 들었어요
 이제 남은건 이혼입니다

2 0
태그 사람 인생 망가지는거 한순간이에요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신랑의 옜날 여자와 비교 당합니다 skysk 159 0 2020.04.08
아들편만 드는 어머니... 이해는 합니다 woodcc 103 0 2020.04.08
노름빚 갚으라고 해서 연락 끊었습니다 [1] swear2 150 0 2020.04.08
신랑의 이복형제가 나타났어요~ 은메달리스트 99 0 2020.04.08
사고만 치는 시동생 누가좀 데려 갔으면 좋겠네... brighta 111 0 2020.04.08
이런 시댁 너무 싫어요 singb 131 0 2020.04.08
밥 안차려주면 지구 망하는줄 압니다 YoungAh 113 0 2020.04.08
자꾸 집에 조화를 가지고 오세요 탱탱오아 111 0 2020.04.08
카톡 차단 하고 싶어요 dewily 98 0 2020.04.08
아침 9시 알람 같이 오는 전화.. 받기 싫어요 센스짱 112 1 2020.04.08
가족사진에 저만 빠져 있네요. [1] 2cherry 213 1 2020.04.08
아이한테 제 흉을 보는 시어머니... 무슨 생각... [2] 아이유걸 187 1 2020.04.08
아무리 봐도 이건 그지 근성이에요 영화보기 114 0 2020.04.08
차별 받는 며느리 입니다. OKMC 116 0 2020.04.08
우리한테 맡긴 이 물건,,, 처치곤란 입니다 내이름묻지마 110 0 2020.04.08
정체모를 약을 자꾸 먹으래요 park70 103 0 2020.04.08
오지랖 넓은 시댁 때문에 피곤합니다 narooo 110 0 2020.04.08
저 동물털 알레르기가 있습니다 [1] 종합비타민 166 1 2020.04.08
애기라고 봐주고 그런거 하기 싫어요 [1] 라스베리 189 1 2020.04.08
같이 밥 먹기 싫은 시댁 사람들... 정말 진짜로... 사키cul 141 0 2020.04.08
아이 머리를 빡빡이로 밀어 왔어요 justhh 110 0 2020.04.08
형님이 질투가 병적으로 심한거 같습니다. fromyj 115 0 2020.04.08
시댁 행사 도왔다가 다쳤네요 uricachoi 93 0 2020.04.08
옷을 벗고 다니는 시아버지 꼴보기 싫어요. 화장의힘 159 0 2020.04.08
아이 키워 준다고 셋만 낳으래요 수미르 137 0 2020.04.08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4월 10일 [금]

[출석부]
빽다방 앗!메리카노(Hot)
[포인트경매]
굽네 고추 바사삭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