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랑 이야기 > 시월드

너무 고마워서 눈물이 다 났네요~ (5)

지유씨 | 2020.02.15 | 신고
조회 : 1,081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제가 지금 임신중인데 새벽에 급 순대가 먹고 싶은거에요
 그걸 안먹으면 죽을꺼 같아서 신랑 깨웠는데요.... 짜증을 내면서
 그냥 자는거 있죠 그 서운함이란.... ㅜㅜ
 화도 나고 해서 저도 모르게 어머니께 전화를 했는데
 제 얘기 조용히 다 들어주시고는 본인이 미안하다고 우시네요
 저도 죄송한 마음에 사과하고 전화 끊었는데 30분 정도 됐나요
 어머님이랑 아버님이 순대랑 딸기 사들고 오신거에요 그 새벽에요
 얼마나 울었는지 모르겠어요 그 감동이랑 정말 표현이 안돼네요~~~

5 0
태그 너무 고마워서 눈물이 다 났네요~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차별 받는 며느리 입니다. OKMC 0 0 2020.04.08
우리한테 맡긴 이 물건,,, 처치곤란 입니다 내이름묻지마 0 0 2020.04.08
정체모를 약을 자꾸 먹으래요 park70 1 0 2020.04.08
오지랖 넓은 시댁 때문에 피곤합니다 narooo 5 0 2020.04.08
저 동물털 알레르기가 있습니다 종합비타민 12 0 2020.04.08
애기라고 봐주고 그런거 하기 싫어요 라스베리 12 0 2020.04.08
같이 밥 먹기 싫은 시댁 사람들... 정말 진짜로... 사키cul 18 0 2020.04.08
아이 머리를 빡빡이로 밀어 왔어요 justhh 16 0 2020.04.08
형님이 질투가 병적으로 심한거 같습니다. fromyj 9 0 2020.04.08
시댁 행사 도왔다가 다쳤네요 uricachoi 13 0 2020.04.08
옷을 벗고 다니는 시아버지 꼴보기 싫어요. 화장의힘 60 0 2020.04.08
아이 키워 준다고 셋만 낳으래요 수미르 44 0 2020.04.08
필라테스 강사가 야한 직업입니까? comlc 58 0 2020.04.08
내 아이도 마음대로 키울 수가 없네요 푸른상상 74 1 2020.04.07
유통기한 10년 지난 화장품 받았어요 [1] 벚꽃길 87 1 2020.04.07
빈정 상하는 말만 골라 하는 시누이 진짜 밉네... 오에버 58 1 2020.04.07
조카 선물이 부담스럽다고 되돌려 받았어요 alrud013 95 1 2020.04.07
공부 다시 하라고 권유를 하십니다 [1] 바오밥나무 319 2 2020.03.31
어머니 말 한마디에 살을 뺐어요 [1] 예슬이 326 2 2020.03.31
시집살이 제대로 하고 있는 중입니다 [1] 코다코다 415 1 2020.03.31
아무리 잘해도 욕만 먹는 이유를 모르겠어요 [1] 브리쉘 353 3 2020.03.31
우리 신랑이 은행인줄 아는 시댁 때문에 스트레... [2] 바람의숲 554 2 2020.03.31
입양이 그렇게 쉬운건가요? [3] 히코코 258 2 2020.03.31
명품 마니아 우리 어머니 만세 만세 만만세에요... dkepf83 268 2 2020.03.31
4살 아이가 저한테 오고 싶어합니다 [1] 경승 309 2 2020.03.31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4월 8일 [수]

[출석부]
튀김우동
[포인트경매]
배스킨라빈스 파인트 아이스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