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랑 이야기 > 시월드

추석이 코앞으로 오니 우울해지네요... (2)

lunatin | 2019.09.05 | 신고
조회 : 62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추석이 코앞으로 다가오니 갑자기 우울해지고

남편 얼굴마나 봐도 짜증이 나네요.

결혼전에는 정말 편하게 보냈던 명절인데 결혼하고나선

오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명절은 ㅠ

우리 엄마는 어떻게 이 명절을 평생 그렇게 보냈을까요;;;

에휴....결혼전엔 엄마 도와드리지도 않았는데 후회되네요ㅠ

2 0
태그 추석, 우울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버리는 신랑 속옷 저더러 입으라니 말이 되나요... heestory 29 0 2020.02.25
시부모님이 우리 애들을 너무 좋아하세요 후회시로 75 0 2020.02.25
메이크업 잘하는 것도 욕먹을 일이네요 tkfkd10 73 0 2020.02.24
제가 옷 버리기만을 기다립니다 내안의너 150 0 2020.02.24
어머니가 저를 딸래미~ 라고 부르세요 울트라걸 132 0 2020.02.24
치매증상이 보이네요 [1] gongray 109 1 2020.02.24
노래 잘해도 문제 못해도 문제에요 ㅎ spacsr 125 0 2020.02.24
냄비 하나 샀는데 과소비 했다 소리 들었네여 iiuiu 115 0 2020.02.24
매번 아프다는 시어머니... 힘드네요 heestory 109 0 2020.02.24
남편이랑 이혼했는데 아이들 뺐기게 생겼어요 bama 235 0 2020.02.24
저더러 여행 계획을 잡으래요 sugurb 141 0 2020.02.23
한달에 한번 무조건 산에 갑니다 [1] andagom 479 2 2020.02.15
어머님이 신발이랑 옷 사주셨어요 ㅜㅜ [2] 호울 593 4 2020.02.15
이럴 줄 알았으면 혼자 살껄 그랬나 봅니다 [2] shilljin 972 5 2020.02.15
사람 인생 망가지는거 한순간이에요 [2] 이쁘자나 670 2 2020.02.15
감기 걸렸다고 전화도 하지 말래요 [1] 정원이 391 1 2020.02.15
신랑때문에 시댁이랑 좋을 날이 없네요 [1] onlyyu 380 1 2020.02.15
여자는 가꿔야 여자라며 제 몸매 훑으시는 시아... [6] 내이름묻지마 1,178 7 2020.02.15
아이 봐주신다는 시어머님이 너무 계산적이에요... [2] think2 794 2 2020.02.15
모든것을 다 부담스러워 하시는 시어머님 mistrala 356 1 2020.02.15
흥 많은 이 사람들~ 감당불가에요 ㅎㅎㅎ 임주미 277 1 2020.02.15
너무 고마워서 눈물이 다 났네요~ [2] 지유씨 828 3 2020.02.15
명품 아니면 쳐다도 안보는 시짜것들 짜증납니... [1] 배부른소리 438 2 2020.02.15
밥에서 머리카락이 나왔는데 그냥 먹으랍니다 여원2 200 1 2020.02.14
핸드폰 데이터 충전 해달라고 전화 왔어요 [1] culecule 262 1 2020.02.14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2월 25일 [화]

[출석부]
페레로로쉐
[포인트경매]
CU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