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는 이야기 > 고민·우울

눈다래끼 ㅜㅜ (1)

E3 heroyusi | 2021.05.04 | 신고
조회 : 294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아침에 일어나서 세수하러 욕실에 들어

갔다 제 눈을 보고 깜짝 놀랐어요.

자기 전까지 아무 이상이 없었는데 자던

중에 눈다래끼가 난거있죠.ㅜㅜ

의식하는 순간 눈이 아파 혼났네요.

심한거 같진 않아서 우선 집에 있는 소염

제 먹었더니 차츰 나지기는 하더라고요.

왠 눈다래끼까지 나서 속을 썩이는지 참..

1 1
태그눈다래끼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앉았다 일어날때면   ivyday 66 0 2021.05.14
어디를 중점으로 봐야할지   행복한아침 75 0 2021.05.14
요즘 젊은층 고독사 늘어나네요..   kmk88 124 0 2021.05.14
더 먹고 싶어요 [1] dewily 103 0 2021.05.13
대장 내시경은 힘들어요 [1] 골드메달 121 0 2021.05.13
시간 참 잘가요 [1] 마이브런치 198 0 2021.05.13
주고도 찝찝한 기분 [1] 올바이러스 162 0 2021.05.12
예전엔 비싼 화장품도 썼는데ㅠ [1] 흥길동 215 1 2021.05.11
코로나 백신 접종차례가 된다면 [1] Jaaa 220 0 2021.05.10
착한척하다가 못되기로 맘먹으니 편하네요 [2] 지금한순간 289 1 2021.05.09
서글플뿐이에요 [1] 허당뿌니 299 1 2021.05.09
헬창 남친이랑 사귀면 힘든이유 [2]  meronghi 590 1 2021.05.08
이사는 물건너 간듯 [1] veluc 304 1 2021.05.07
엄마되고 감정이입이 더 심해지네요 [2] alice02 284 0 2021.05.07
나이탓인건지 [1] jinjuroo 283 0 2021.05.07
카드 사용 멈춤 [1] myway04 278 1 2021.05.06
이대로 괜찮은건지 [2] 아이메 279 0 2021.05.06
다시들 태어나고 싶으세여? [1] poppyel 262 0 2021.05.06
자꾸 속썩이는 잇몸 [1] yoon0613 232 0 2021.05.06
내면이 훌륭하다는 것 [1] 카프라치오 255 0 2021.05.06
다음달 카드값 ㅜㅜ [1] aoiill 353 0 2021.05.05
친정엄마가 자꾸 더 나이들면 같이 살자고.... [1] chaekit 339 0 2021.05.05
손에 상처 투성이 [2] 복숭아빛 389 0 2021.05.05
눈다래끼 ㅜㅜ [1] heroyusi 299 1 2021.05.04
너무 참기만 해서 힘들어요.. [2] 미나밋 353 0 2021.05.04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5월 14일 [금]

[출석부]
CU 3천원권 비요뜨
[포인트 경품]
CU 3천원권 CU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