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는 이야기 > 이슈·화제

다이빙 역사제조기 김수지 ‘12년 전 꼴찌가 이제는 시상대에’

F1 나비의꿈we | 2024.02.24 | 신고
조회 : 313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2024 도하 세계수영선수권 대회에서 2개의 동메달을 따낸 김수지


역대 최고 성적으로 마무리된 2024 도하 세계수영선수권에서 우리 대표팀은 경영뿐만 아니라 다이빙에서도 새 역사를 썼다. 한국 여자 다이빙의 간판스타 김수지(26, 울산광역시청)가 그 주역이다.


김수지는 '여자 3m 스프링보드'와 '혼성 싱크로 3m 스프링보드'에서 동메달을 차지했다. 한국 다이빙 사상 해외에서 열린 세계선수권에서 따낸 최초의 메달이었다. 2019년 광주에서 우리나라의 첫 세계선수권 다이빙 메달을 따냈던 것도 김수지였다. 그야말로 역사제조기란 별명이 딱 들어맞는다.


김수지는 지난해 12월 무릎 연골이 찢어지는 부상을 당했다. 기대가 크지 않았던 상황에서 나온 메달이었다. 김수지는 티를 내면 오만해보일까 봐 최대한 숨기고 있었는데, 사실 속으로는 엄청 기뻤어요.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 2019년 메달은 진짜 전혀 예상을 못 했었고, '내가 잘하고 있는 게 맞나?' 이런 생각도 들었는데. 이번엔 (올림픽) 정식 종목에서 메달을 땄으니까 '어느 정도 베테랑이 됐구나!' 이런 생각이 들었어요.라며 광주 대회 때와는 달라진 기분을 전했다.


김수지는 2012년 중학생 시절 대한민국 최연소 선수로 런던 올림픽에 출전했다.


■물과 높은 곳을 좋아했던 소녀…14살 나이에 올림픽 무대에

김수지는 초등학교 1학년 때 담임 선생님의 권유로 다이빙을 시작했다. 김수지는 어릴 때부터 너무 활발했고 공부를 별로 안 좋아했어요. 선생님이 제가 수업 시간에 가만히 못 있으니까 추천해주셨어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제일 좋아하던 게 물이랑 높은 곳이었어요.라며 본인의 적성과 딱 맞는 일이었다고 말했다.


다이빙을 그만두려고 생각했을 때도 있었다. 중학교 올라가면서 10m 높이에서 뛰어야 하는데 무서웠어요. 부모님에게 그만두겠다고 말했더니 허락해주시지 않았죠. 그리고 높은 곳보다 선생님이 더 무서워서 계속 뛰게 됐어요.


타의로 계속하게 된 다이빙이었지만, 김수지는 중학생 시설 우리나라 선수단 전체 최연소인 14살의 나이로 런던 올림픽에 출전하게 된다. 10m 플랫폼 종목에 출전한 김수지는 당시 출전한 26명의 선수 중 최하위인 26위로 경기를 마쳤다.


지금은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선수가 된 김수지지만 출발은 올림픽 최하위였다. 김수지 스스로도 본인은 재능이 뛰어난 것이 아니라 노력의 천재라고 말한다.


2019년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한국 다이빙 사상 첫 메달을 따냈던 김수지


■계속된 슬럼프와 부상…역경을 이겨내고 세계선수권 시상대에

어린 나이에 올림픽에 출전하며 큰 기대를 받았지만, 이후 선수 생활은 그리 순탄치 않았다. 체격이 점점 커지며 노력한 만큼 성과가 나오지 않자 슬럼프를 겪었다.


다시 마음을 다잡은 계기는 2017년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이었다. 2017년 세계선수권 때 선배들이 다 잘됐어요. 저는 예선에서 떨어져서 관중석에서 응원하는데 스스로 너무 안타까운거에요. 초라해 보이고. 한국 돌아가자마자 열심히 해보자 생각했죠


그리고 2019년 광주세계선수권 여자 1m 스프링보드 3위로 대한민국 다이빙 사상 첫 메달의 쾌거를 이뤄냈다.


다시 한번 세간의 기대를 받게 된 김수지였지만, 이번 세계선수권 전까지 언론의 주목을 받는 성적을 거두진 못했다. 도쿄 올림픽에서 여자 다이빙 사상 첫 준결승 진출을 이뤄냈지만, 목표했던 결승 진출엔 실패했다.


이번 세계선수권을 앞두고 지난해 12월 무릎 연골 파열까지 당했다. 그래도 김수지는 좌절하지 않았다. 단기간의 성적보다 스스로 쌓아 올린 것들을 믿고 있었기 때문이다.


김수지는 성적이 나오지 않는다고 해서 기량이 늘고 있지 않은 것은 건 아니거든요. 그냥 그날 시합을 못 뛴 거일 수도 있고요. 평정심을 잘 찾으려고 하는 것 같아요.라고 강한 심지를 드러냈다.


■이제 시선은 파리로…다이빙 인구가 늘었으면 좋겠어요.

세계선수권에서 두 개의 메달로 자신감을 얻은 김수지의 다음 목표는 오는 7월 파리 올림픽이다. 이직까지 우리나라 선수가 올림픽 다이빙 종목에서 메달을 따낸 적은 없다.


다가오는 파리 올림픽에 대해 김수지는 결승에서 7위 안에 들면 초청받아서 뛸 수 있는 시리즈 대회가 있어서 그 티켓을 따내는 게 첫 번째 목표고요. 꿈은 크게 잡아야 하니까 메달도 목표로 해야죠. 상상은 많이 해요.라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김수지는 제가 특별히 재능이 뛰어난 게 아니라 노력해서 올라온 타입이거든요. 제가 할 수 있으면 다른 사람도 할 수 있단 소리도 많이 들으니까 다이빙도 인기가 많아져서 선수 공급이 많아졌으면 좋겠어요. 생각보다 위험한 운동이 아니에요. 잘 배우면요.라고 작은 소망을 밝혔다.



http://sports.news.naver.com/news.nhn?oid=056&aid=0011667307
3 0
태그시상대에,이제는,꼴찌가,전,12년,김수지,역사제조기,다이빙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이벤트 연극 <불편한 편의점> 5월 초대 이벤트 M 마이민트 2024-04-16 ~ 2024-05-09
이벤트 영화 <꼬마참새 리차드: 신비한 보석 탐험대> 시사이벤트 M 마이민트 2024-04-05 ~ 2024-04-22
태양광이 환경산업에 적합하다 안하다 이런... 열띰하장 42 0 2024.04.16
올해 1월 극단선택 남성 급증 [2]  치즈빠니니 737 35 2024.04.16
서울시의 노골적인 성 편향 행정? kirah 98 0 2024.04.16
고영욱 또 뭔짓을 저지른거냐   시월은 86 1 2024.04.15
메이플 사기 건수 pejiscat 829 43 2024.04.15
중국산 수입 전기차 클라스   spacsr 945 46 2024.04.15
일자리 찾아 유럽 전역에서 독일 몰려 물가... 완소녀2 60 0 2024.04.15
야.. 태양광.. 넌 이런거 안배웠냐? 흑체복... appleinside 45 0 2024.04.15
지역의사제, 공공의대.. 이제 야당발 의료... vio12 239 7 2024.04.14
가짜 삼겹살 제조 현장 ikal 1,181 65 2024.04.14
멀쩡한 폐 도려낸 대학병원   프리마켓 1,276 49 2024.04.13
편의점 유전자 검사 키트 판매 시작 [2] iiuiu 1,401 87 2024.04.13
납치 신고에도 출동 안 해   bijoo 1,319 62 2024.04.13
투명 방패 개발   bankss 1,337 72 2024.04.13
탕후루 유행끝 [2] cosfriendly 1,348 67 2024.04.13
짜파게티 가격 인상 개꼼수질 하는 농심   poppy2 433 11 2024.04.12
명품 가방 제작의 현실   라벤더향기 1,452 82 2024.04.12
대마초 흡입 후 분신   못다핀수선화 1,419 81 2024.04.12
이제는 참지 않는 1호선   비갠하늘 1,557 70 2024.04.11
대형 로펌 변호사의 협박   랭크 1,553 73 2024.04.11
한국인 무장강도들, 필리핀 세부서 경찰과 ... poppyem 1,686 32 2024.04.10
한국은 일본문화 붐?   babsu 1,703 35 2024.04.10
여자인지 남자인지 몰랐다는 부산 돌려차기... [1]  ycggg 1,786 52 2024.04.10
최근 촉법소년법 진경이 1,708 43 2024.04.10
택시에서 난동 부린 여성 [2]  tamasteo 1,703 44 2024.04.10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4월 17일 [수]

[출석부]
모바일 금액권 (이마트) 10,000원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모바일 금액권 (이마트) 10,000원 모바일 금액권 (이마트) 1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