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는 이야기 > 이슈·화제

와서 키스나 해주고 가 성추행·폭행 시달려도 혼자 삭이는 요양보호사들

E10 gyedo | 2023.06.02 | 신고
조회 : 641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와서 키스나 해 주고 가. 아니면 마사지 좀 해 주던가."

인천의 한 민간요양시설 요양보호사 A씨는 입사 초기에 먼저 "뭐 필요한 거 없으세요"라며 살갑게 다가가는 편이었다. 그러던 어느 날 남성 입소자가 다급하게 불러서 갔더니 돌아온 건 성추행이었다. 이미영 민주노총 산하 돌봄서비스노조 인천지부장은 "성희롱, 성추행은 보호사들이 늘 겪는 일"이라고 했다.

지난달?17일 서울 서대문구 돌봄서비스노조 사무실에서 만난 요양보호사들은 폭력을 당해도 혼자 삭히며 털어버려야 한다고 토로했다. 시설이나 기관에 도움을 요청해도 돌아오는 건 '알아서 조심하셨어야죠'란 다그침이라 오히려 더 큰 상처만 남기 때문이다.

이들에게 성희롱은 아무렇지 않게 넘겨야 할 일상이 되고 말았다. 보호사들에게 신체 특정 부위를 얘기하고 차마 입에 담기 힘든 성적인 말을 서슴지 않게 꺼낸다. 입소 노인들의 기저귀를 갈거나 건강을 체크할 때는 성추행 대상이 된다. 요양보호사 B씨는 "혈압을 재려고 하면 어느새 어르신의 손이 가슴이나 엉덩이로 온다"고 말했다.

...


입소자에게 성희롱을 당한 적이 있냐고 물었더니 절반이 넘는?58.7%가 '있다'고 답했다. 5명 중 1명은 '자주 있다'고 했다. 근무 중 성희롱을 당한 적이 없다고 답한 보호사는?28.3%에 그쳤다. 성폭력은?42.6%가 자주 당하거나 간혹 당한다고 응답했다.

폭행 역시 다반사였다. 이날 만난 보호사 C씨의 이마는 붉게 부어있었고 팔 곳곳에 멍이 들어있었다. 전날 조현병에 걸린 노인을 씻기다 온몸을 두들겨 맞았기 때문이었다. C씨는 풀이 죽은 목소리로 "조현병 환자는 요양병원이나 정신병원에 가는 게 맞지만, 많은 요양원의 현실이 이럴 것"이라며 "이분들이 격렬하게 저항하면 나이 많은 여자의 힘으로는 감당할 수 없어 당할 수밖에 없다"고 하소연했다.

이번 조사에서 보호사의?65.1%가 신체적 폭력에 대해 '경험이 있다'고 했는데,?35%는 '자주 당한다'고 했다. '전혀 없음'은?27.2%에 불과했다. 언어폭력은 이보다 많은?80%가 '경험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폭력당해도 외면… 아무도 지켜주지 않는 요양보호사

신체, 언어, 성폭력 등을 당했을 때 어떻게 대처했느냐고 물었더니 '개인적으로 참고 넘어감'이?36.6%로 가장 많았다. '요양기관에 보고하고 대응조치 요구'는?34.3%, '이용자나 보호자에게 직접 이의 제기'는?5.3%였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신고'는 1%도 되지 않았다. 근무 중 질병·사고로 치료한 경험을 묻자?52.6%가 '있다'고 했는데, 이들 가운데?74.8%는 '개인 비용으로 처리했다'고 답했다.

그저 참고 넘어가는 건 시설과 기관 모두 외면하기 때문이다. 문제를 제기하는 순간 '매뉴얼'을 꺼내 들며 "왜 2인 1조로 움직이지 않았느냐'는 질타부터 나온다는 것이다. 보호사 D씨는 "사전에 이상징후를 보고하면 모두 모르는 체하다가 사고가 나면 '매뉴얼을 지키지 않았다'며 책임을 보호사에게 떠넘긴다"고 토로했다. C씨는 "일이 너무 많아 혼자서 빨리 처리하는 게 낫지 2인 1조로 움직이기 힘들다"며 "현실은 모른 척하고 문제가 생기면 보호사는 절대 지켜주지 않는다"고 말했다.

http://naver.me/FLKa3OLK
25 0
태그요양보호사들,삭이는,혼자,시달려도,폭행,성추행,가,해주고,키스나,와서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영화 <마브카: 숲의 노래> 시사회 이벤트 M 마이민트  
영화 <퍼피 구조대: 더 마이티 무비> 시사회 이... M 마이민트  
'염전노예 50년'…탈출 성공 60대에게 날아...   영어공부 205 2 2023.09.21
“여성은 약하고 제압할 수 있다는 편견, ...   동해바다 190 2 2023.09.21
‘방치’ 맹견 두 마리가 물어뜯는데도…견...   예슬이 216 3 2023.09.21
치킨 사가면 무를 무료로 주는 치킨집    썬녀 554 18 2023.09.21
딸 치기 전과 후 반응 ㅋㅋㅋ    jsdian 560 19 2023.09.21
변호사가 결혼식에 화환 보내는 만화    나윤짱 516 16 2023.09.21
영암 일가족 사망죽으려면 혼자 죽지   구지은19 420 4 2023.09.21
119구급차 이송 중 성추행·불법촬영…소방...   오에버 463 4 2023.09.21
6살 의붓딸 상습 성폭행, 친모는 재결합 원...   icicle 471 5 2023.09.21
“여자는 군대 안 가 불만” 이웃집女 ‘강...   poppyeo 486 2 2023.09.21
소변에 담배꽁초 넣고 마셔…여중생들, 장...   조아랑 654 3 2023.09.21
건축상 받은 유명 카페 모방…법원, 건물 ...   wawaita 680 4 2023.09.21
‘영암 일가족 사망’ 세 아들, “20년 넘...   오방떡 649 0 2023.09.21
성별에 이어 나이까지 직접 정한다...스스...   gets 767 5 2023.09.21
대전서 일가족 사망… 가장이 아내·딸 살...   lovekdy 755 2 2023.09.21
축구·야구 전 경기 '비디오 판독' 없이 진...    항복한인생 715 2 2023.09.21
대전서 일가족 숨진 채 발견..“아내, 딸 ...   진짜로맛나 808 3 2023.09.21
'처음이 아니네' 용변 보는 동성 남학생 몰...   jongcheol 777 1 2023.09.21
TSMC는 미국 FAB 때문에 차근차근, 그러나 ...    저녁식사 894 8 2023.09.21
  관리자실수로 사진 잘못올라온줄 ㅅㅂ    SS비비드 1,467 155 2023.09.21
남친이 형광등 갈아주고 7만원 받아갔어요    베렐레 1,431 133 2023.09.21
현재 난리 난 충북대학교 고창섭 총장 상황...   ddassom 1,087 3 2023.09.21
의정부 ㅎㅇ초 교사 사건 근황.news    webi 1,140 16 2023.09.21
춘천의 어느 학원 현수막 근황    꼬야야 1,098 3 2023.09.21
요즘MZ 세대 조폭 나부랭이 근황.   suin5825 1,075 5 2023.09.21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9월 21일 [목]

[출석부]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롯데칠성음료 펩시콜라 250ml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