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는 이야기 > 이슈·화제

목 ‘뚜둑’하다 쓰러진 남성, 병원서 들은 충격적 이유

E7 Himitu | 2023.03.25 | 신고
조회 : 125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목 ‘뚜둑’하다 쓰러진 남성, 병원서 들은 충격적 이유



호주에서 습관적으로 ‘목 꺾기’ 스트레칭을 해온 50대 남성이 뇌졸중을 겪는 일이 발생했다. 의료진은 남성의 목이 반복해서 꺾이는 과정에서 척추동맥이 파열돼 뇌졸중이 발병한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22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선에 따르면, 호주 뉴사우스웨일스 주 리스모어에 거주 중인 앤디 윌슨(53)은 이 달 초 집에서 TV를 보던 중 이상 증세를 느꼈다. 갑작스럽게 이명이 들린 뒤 의지와 상관없이 손이 떨리기 시작했고, 신체 모든 감각에 문제가 생겼다. 이후 구토 증상과 함께 시야가 점점 흐려졌으며 방향 감각을 잃고 휘청거렸다. 구급차를 타고 병원에 도착한 그는 의료진으로부터 뇌졸중 진단을 받았다.

의료진은 앤디의 잘못된 스트레칭 습관이 뇌졸중을 유발했다고 설명했다. 12살 때부터 허리가 좋지 않았던 그는 여러 척추지압사를 찾아다녔으나 비용에 부담을 느꼈고, 20대 이후로는 척추지압사의 방법을 따라하면서 스스로 스트레칭과 마사지를 해왔다. ‘뚜둑’ 소리를 내며 목을 꺾는 방법도 그 중 하나였다. 앤디는 “만나 본 모든 척추지압사가 같은 방식으로 목을 교정했다”며 “근육을 이완한 상태에서 좌우로 머리를 번갈아가며 돌리는 것으로, 이렇게 지난 31년 동안 하루 최소 2번씩 스트레칭을 했지만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고 말했다.

31년 간 겉으로는 문제가 나타나지 않았으나 몸 안에서는 조금씩 이상이 생겼다. 의료진은 그가 허리가 좋지 않은 상태에서 매일 과격하게 목을 꺾거나 틀면서 척추 동맥혈관이 점차 약해졌고, 혈관 내벽이 찢어지는 상태까지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이 때 생긴 혈전이 뇌혈관을 막아 뇌졸중이 발생한 것이다.

앤디는 중환자실에 입원해 약 4일 간 치료를 받은 뒤 퇴원했다. 그는 “의료진은 절대 목을 과격하게 움직여선 안 된다고 당부했다”며 “앞으로 스스로 목을 교정하려 들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과격한 목 움직임이 드물게 뇌졸중을 유발할 수 있다는 사실은 과거에도 몇 차례 사례를 통해 확인됐다. 대부분 오랜 시간 주기적으로 목을 과도하게 돌리거나 굽혀온 사람에게 나타난 문제로, 척추 동맥이 늘어나고 손상되면서 동맥 내벽이 파열돼 허혈성 뇌졸중이 발생했다.


전종보 기자 jjb@chosun.com

http://n.news.naver.com/mnews/article/346/0000059357?sid=103
1 0
태그이유,충격적,들은,병원서,남성,쓰러진,하다,뚜둑,목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연극 <옥탑방 고양이> 6월 초대 이벤트 M 마이민트  
연극 <늘근도둑 이야기> 초대 이벤트 M 마이민트  
[단독] 의료기술도 노린다...심장시술 로봇...    jjun97 128 3 2023.06.07
옳게 된 간짜장 [1]   키다리오빠 144 4 2023.06.07
나이키 짝퉁을 구매한 매형 [1]   퀴즈왕 145 4 2023.06.07
한국 건축물 파괴 3대장    얘랑이 178 6 2023.06.07
456억 주면 군대 다시 간다? [1]   woodcc 166 7 2023.06.07
침착맨이 만들어 냈다는 '최악의 세대 78년...    wisdom1220 198 6 2023.06.07
선임 패고 영창간 사람..    보리영 162 6 2023.06.07
의료기술 빼돌린 중국인 40대 연구원적발    pinut 168 7 2023.06.07
아이폰 첫 공개당시 국내 반응   entergo 212 7 2023.06.07
전소된 주택현장에서 구조된 강아지 10마리...   comet99 251 10 2023.06.07
‘답안지 파쇄 사태’ 수험생들, 손배소 소...   yychoi76 612 25 2023.06.07
신안산선 차량 6량→3량1편성 축소…'제2 ...   샐러드 668 28 2023.06.07
민주당 때문에 우리 어민 가 죽게 생김    csh1223 647 30 2023.06.07
제보가 뉴스다]내 계정인데…외국인이 해외...   현지나 1,116 65 2023.06.07
폰 왜 꺼…층간소음에 윗집女 직장까지 전...   tommgirl 1,083 65 2023.06.07
  “새 옷, 새 신도 사치” 그럼 버텨야?.. ...   새쿰레몬 1,091 72 2023.06.07
맹자가 성선설을 주장한 이유    tamaste 1,191 85 2023.06.07
회사 MT에 콘돔 가져왔다가 퇴사한 썰 [1]   comlc 1,182 85 2023.06.07
여행 후 친구가 기름값을 속인다는 남자    stalks 1,176 83 2023.06.07
  ㅇㅎ) 더욱 즐겁게 교복 플레이 하는 꿀팁.... [1]   콩콩당 1,150 83 2023.06.07
종합 정신병 치료제    magiccard 1,166 86 2023.06.07
'대부업 1위' 러시앤캐시, 연말 국내 철수   wellive 1,156 76 2023.06.07
접근금지 받은 50대 남성…일주일 뒤 또 여...   젠틀파파 1,144 80 2023.06.07
MZ 공무원은 “갑질 심각!”, 간부 공무원...   그리피스 1,157 83 2023.06.07
[더 선] 김민재, 바로 맨유로 올 수 없는 ...   밀리밀리 1,162 86 2023.06.07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6월 7일 [수]

[출석부]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 빽다방 소세지빵
[포인트 경품]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