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는 이야기 > 이슈·화제

쿠팡, 해커에 “뭘 원해?” 접촉…개인정보 유출 두달 은폐

E6 rnqorr | 2023.03.21 | 신고
조회 : 266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다크웹 ‘쿠팡 정보’ 거래 글 올라온 뒤 협력사 조사
해커에 “추가 데이터 줄 수 있냐” 거래 시도 이메일
정보인권전문가 “유출 알고도 방치…피해 키웠다”

쿠팡이 고객 개인정보 46만건이 유출돼 다크웹 해킹포럼 누리집서 거래되고 있는 것을 인지하고도 두 달 가까이 정보보호 당국과 고객들에게 숨겨온 것으로 나타났다.

고객 개인정보를 빼간 해커(개인정보 불법 탈취·판매 행위자)와 은밀히 접촉해 거래를 시도하면서도 개인정보위원회·한국인터넷진흥원에 신고하지 않고 고객에게도 개인정보 유출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

고객 개인정보를 수집하는 개인정보처리자로서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른 최소한의 책임조차 이행하지 않아 개인정보 유출 피해를 당한 고객들의 2차 피해 가능성을 키웠다는 지적이 나온다.

21일 취재를 종합하면, 쿠팡은 지난 1월25일 다크웹 해킹포럼 누리집에 ‘ㅇㅇlogistic DB 468000 lines’라는 제목의 쿠팡 고객 개인정보 판매 글이 올라온 직후 자체 조사에 착수했다. 쿠팡 서버가 해킹 공격을 받았는지와 협력사 등 개인정보 위탁업체에 정보가 유출됐는지 등에 대한 조사였다. 이름을 밝히길 꺼린 쿠팡 협력사 관계자는 에 “쿠팡에서 1월 말 우리 회사 네트워크에서 쿠팡 고객정보가 유출됐는지 확인해 달라는 요청이 왔다. 우리 보안팀에서 정보 유출이 없었다는 조사 결과를 쿠팡에 알려줬다”고 밝혔다.

쿠팡은 지난 1월26일께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쿠팡 협력사 등을 대상으로 다크웹 해킹포럼 누리집 게시 글과 관련해 정보 유출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도 쿠팡에선 빠져나간 정보로 특정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개인정보보호위에 유출 사실을 신고하지 않았다.

.

해커로부터 받은 쿠팡 고객정보 데이터 샘플을 함께 분석한 허진민 변호사(참여연대 공익법센터 소장)는 “수천개 개인정보 전부에 쿠팡 링크가 달린 걸 보면 모두 쿠팡 거래 정보라는 사실이 분명하다. 각각 정보의 판매자도 달라 한명의 판매자로부터 정보가 유출된 게 아니라 쿠팡 고객 정보만 모아놓은 시스템이 해킹당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커머스 플랫폼 특성상 상담이나 배송 등을 위해 쿠팡이 수집한 개인정보가 위탁업체에 전달될 수 있는데, 협력사 시스템 등에서 유출된 것으로 확인되면 쿠팡이 법적 책임을 피할 수 있다는 허점이 있다”며 “법적 책임을 떠나 쿠팡을 믿고 거래하며 개인정보를 넘겨준 고객들에게 정보 유출 사실을 숨긴 건 기업으로서 무책임한 처사”라고 말했다.

쿠팡이 고객 개인정보 46만건을 탈취해 판매에 나선 해커와 신분을 숨길 수 있는 암호화 이메일(프로톤 이메일)로 접촉해 거래를 시도한 정황도 확인됐다.

해커는 에 “쿠팡에 거래 메일을 보낸 뒤, 쿠팡 관계자로부터 데이터 샘플을 제공해달라는 메일을 받았다”고 밝히며 쿠팡 관계자로부터 받은 이메일을 보여줬다. 이메일에는 “우리는 네가 월요일(3월13일)에 전송한 사이버 취약성을 언급하는 이메일을 확인했다. 무엇을 원하나? 너의 진술을 확인하기 위해 추가 데이터 제공할 수 있나?”라는 내용이 담겼다. 해커는 이후 쿠팡에 “샘플을 넘겨줬다”고 말했다.

.

옥기원 기자 ok@hani.co.kr
http://naver.me/xgT1mwhd
3 0
태그은폐,두달,유출,개인정보,접촉,원해,뭘,해커에,쿠팡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연극 <옥탑방 고양이> 6월 초대 이벤트 M 마이민트  
연극 <늘근도둑 이야기> 초대 이벤트 M 마이민트  
어느 서울대생의 이상형    capss 196 4 2023.06.02
다큐 3일 낭만 어부...    leesrgngn 205 6 2023.06.02
수도권 107채 보유한 집주인 잠적    완소녀2 162 6 2023.06.02
SM플레이 중 주인님이 쇼크로 쓰러짐    vclove7 256 6 2023.06.02
다산 정약용이 ㄹㅇ 시대를 앞서간 학자인 ...   열정의시대 227 7 2023.06.02
딸배헌터가 험한꼴 안당하고 잘 사는 이유    jiniga 179 6 2023.06.02
학폭 해결했더니 음주 파문 시련이…국민타...   티앤스콘 207 5 2023.06.02
10명 중 4명 경험, 재취업까지 8.9년…더 ...   김마릿 178 6 2023.06.02
WBC 음주 파문 사과한 NC 이용찬, 일단 1군...   asdsa 190 7 2023.06.02
월스트리트저널피셜 중국망함 ㅅㄱ ㅋㅋㅋ...    오돌돌 273 10 2023.06.02
저가 코스프레 근황    이십대 331 11 2023.06.02
아이러니한 국제유가 근황    seonsu82 304 10 2023.06.02
소개팅앱서 만난 여성 26명 '불법 촬영' 남...   사랑하다 648 29 2023.06.02
은퇴후 月 300만원 따박따박 2030 개인연금...   cake 679 22 2023.06.02
K배터리 1분기 시장점유율 24.7%…LG엔솔 3...    보헤미안랩소 682 27 2023.06.02
강간범을 강간한 강간범    서영산 916 42 2023.06.02
상견례 3분만에 파혼    sohee76 894 42 2023.06.02
파스타집에서 공기밥 시키는게 그렇게 잘못...    leee77 917 39 2023.06.02
박나래의 차 관리    달려라달령 1,009 48 2023.06.02
고인 ‘커플링’ 훔친 장례식장 직원…애인...    씨크걸 881 36 2023.06.02
오전판결 끝내고 잡무처리하려니 벌써 1시...    마론인형 898 38 2023.06.02
  ‘항공기 문 개방’ 30대 구속송치…재물손...   니맘보여줘 1,002 42 2023.06.02
CGV·롯데시네마·메가박스 “코로나 피해,...   micarelle 956 43 2023.06.02
아기가 굶어서” 분유 훔친 미혼모…경찰, ...   bear2 995 42 2023.06.02
현직 전기쟁이가 말하는 우리나라 정전시간...    스타일와우 1,090 62 2023.06.02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6월 2일 [금]

[출석부]
빽다방 5천원권 비요뜨
[포인트 경품]
빽다방 5천원권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