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는 이야기 > 이슈·화제

체감 못하는 저출산 예산

D1 온앤온 | 2021.02.25 | 신고
조회 : 63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 모 씨는 아이가 오후 다섯 시면 어린이집에서 돌아오는데, 돌봐줄 사람이 없습니다.

구직도, 둘째 계획도 포기하고 육아에만 전념하는데 초등학교 입학 이후가 더 걱정입니다.






김 씨가 호소한 초등 돌봄 교실 확충 예산, 지난해에 비해 올해 한 푼도 늘지 않았습니다.




대표적인 직접 지원 사업으로 꼽히는 영유아보육료 등의 예산은 오히려 줄었습니다.

매년 정부는 저출산 예산이 늘었다고 하는데, 정작 부모들은 왜 체감하지 못할까?




5년 치 저출산 예산을 서울여대 정재훈 교수팀과 분석했더니, 가장 많이 예산이 는 사업은 청년·신혼부부 주거 지원이었습니다.

5년 새 8배 넘게 증가해 지난해엔 약 18조 원.

지난해 저출산 예산의 44.8%나 차지합니다.

전문가들은 주거 대책은 간접 지원으로 봅니다.






간접 지원을 포함하지 않는 OECD 기준과 비교하면 우리나라 상황은 심각합니다.

국내 총생산 대비 1.43%로 OECD 평균에도 못 미칩니다.





국회에서도 여러차례 직접지원 예산을 늘리란 지적이 있었지만 그 때 뿐이었습니다.





0 0
태그체감 못하는 저출산 예산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남양이 남양했네요...ㅋㅋㅋ [1]  꼬양 98 0 2021.04.20
택배차 출입 금지요?ㅋ [1]  아오꼬우 85 0 2021.04.20
공기업 쉽게 입사하는 방법 [1]  소년시대 109 0 2021.04.20
여성도 징병하라 청원 2만 명 동의… [1]  한지연 153 0 2021.04.20
택배전쟁을 피한 아파트 [1]  ljhlsh40 100 0 2021.04.20
AI가 지시하는 노동 [1]  판다꼼 293 0 2021.04.20
간호 조무사 AZ 맞고 부작용... 텅빈마음 122 0 2021.04.19
10년간 아빠가 성폭행한 딸 자살... 텅빈마음 268 0 2021.04.19
코로나 확진자 수술에 성공한 병원 [1]  pomme01 214 0 2021.04.19
무면허 전과 5범의 난폭질주 [1]  woorinn 544 1 2021.04.19
지금 난리난 간호사 사건 [1]  kiky28 339 0 2021.04.19
이상한 요금 징수 [1]  iamguikim 644 0 2021.04.18
불매 역풍 맞는 남양유업 텅빈마음 164 0 2021.04.18
필립공 별세 보도 너무 많아서 항의가 엄청... [1] okebari 170 0 2021.04.18
강남 야산에 목없는 마네킹 [1]  팡퐝 181 0 2021.04.18
1년 2개월 만에 인천공항 밖으로 나온 아프... [1]  ego1027 211 0 2021.04.17
오염수 30년간 몰래 버리다 딱 걸린 일본 텅빈마음 217 1 2021.04.17
작년 대전 머스탱 행인 사망사고 [1]  우리의하루 729 1 2021.04.17
부끄러운 K-신문 열풍 [1]  별림이 185 0 2021.04.17
전남편이 데려간 뒤 연락 두절된 아들찾는 ... [1] pjinsook 186 0 2021.04.17
전직 간호사의 수액 테러 [1]  포피김 402 1 2021.04.17
2002년 여대생 공기총 살인사건 [3]  glass0 508 1 2021.04.17
그알에 구미 친모 사건 나온거 보니 [1] naise 304 0 2021.04.16
그 아파트에서 요구하는 저상택배차 [1]  auchiara 694 0 2021.04.16
2개월 신생아를 어떻게 학대할 수 있는지..... [1] 상큼라임 244 0 2021.04.15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4월 21일 [수]

[출석부]
홍콩반점 짜장면탕수육(소) 매운새우깡
[포인트 경품]
홍콩반점 짜장면탕수육(소) 홍콩반점 짜장면탕수육(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