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는 이야기 > 감동

엄마의 마음은 프리지아 (2)

D5 mint박하사탕 | 2021.05.05 | 신고
조회 : 167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엄마, 엄마랑 딸은 친구 같다는 말에 비해
10대에 들어서면서 엄마와의 사이에
말이 별로 없었지
엄마와 말을 시작하면 나의 한심함이
들춰지는 게 싫어서 엄마가 아프고 힘든 거
알면서도 자꾸만 피하게 되었어요
평소에 공부를 열심히 하지 않았던 나는
고3이 되어서도 마찬가지였고 현역시절에
바로 대학에 가지 못하고 재수를 하게 되었을 때,
속으로는 너무 창피했는데 겉으로는 "배 째!"라는
식으로 짜증내고 엄마 힘들게 해서 미안해요

2월 졸업식 전날에 졸업식에 못 오는 게
마음에 걸려서 엄마는 아픈 몸으로
내 꽃다발을 사왔죠
부모님 없는 졸업식이 초라해지지 않길 바라는
마음으로 새 코트도 사고 노란 프리지아
꽃다발을 사왔을 때, 그게 너무 미안해서
화를 냈어요
졸업식 날에 그 꽃다발을 들고 서있는데,
학교 앞에 꽃 파는 곳에서 이 프리지아의
꽃말이 적혀있었어요

'당신의 새로운 시작을 응원합니다'
나는 엄마가 나를 한참 모자라게만 생각하는
줄 알았는데, 엄마는 항상 날 응원하는
사람이라는 게 목에 탁 걸렸어요
졸업식은 시작도 안 했는데 나는
그 자리에서 얼마나 많이 울었는지 몰라요
엄마 미안하고 감사해요
졸업식 못 와서 사진 한 장 못 남겨도 괜찮았고
잔소리도 많이 하셔도 되니까
건강하게 내 옆에 있어줘요
엄마 사랑해요

-4월 가족소재공모전 당선작 / 권주은 -

0 1
태그#엄마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남편 일하는 모습을 직접 본 가족반응   privacy 76 0 2021.05.15
미군이 받는 대우 [1]  핸시보이 125 0 2021.05.10
아직 살만한 나라 [1]  marielove 126 0 2021.05.10
엄마의 마음은 프리지아 [2] mint박하사탕 169 0 2021.05.05
세상 따뜻한 사람들 [1]  초코스틱 208 0 2021.05.02
코로나 확진 판정 받은 노인 레전드 [1] 정인영 356 5 2021.04.05
캐나다에서 기절한 주인을 구한 대형견이 ... [3] wisdomwm 508 4 2021.04.01
돈쭐난 치킨집이 또.... [1] 텅빈마음 393 1 2021.03.16
걷고 또 걷는 남자 [1] 레알희선 307 1 2021.03.14
촛불같은사람이 되어라 [1] 바보라 407 1 2021.03.12
편의점 선녀 [4] 이브닝걸 600 3 2021.03.10
요즘 미니 권총 [2] ish15 379 1 2021.03.09
롤스로이스로 여자 꼬시기 [2] narooo 341 1 2021.02.27
주인 퇴원 때까지 6일간 기다린 강아지 [4] dayamund 1,040 3 2021.02.07
당신이 위대해지는 순간 [2] mint박하사탕 581 2 2021.02.02
아버지가 갑자기 치킨을 사온 이유 [2] eunna 583 4 2021.01.19
척추 장애를 가진 아빠의 도전 [2] setia 391 2 2021.01.18
짱구아빠의 시급 [4] gemmm 1,012 4 2021.01.14
전재산 기부한 7살 아이 [2] 러브레미콘 477 4 2021.01.14
남성 팔을 이식받은 ㅊㅈ의 놀라운 변화 [2] yeoni 658 2 2021.01.07
60년 치 꽃을 배달해주세요 [2] rkhayoung 495 3 2021.01.07
가장 받고 싶은 상 [2] mint박하사탕 844 4 2021.01.01
매일같이 사이다 사러 왕복 3시간 걷는 형... [5] asraii 1,054 5 2020.12.30
살다보니 깨닫게 되는 것 3가지 [1] mint박하사탕 494 2 2020.12.29
엄마의 삶은 언제나... [1] mint박하사탕 463 2 2020.12.25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5월 16일 [일]

[출석부]
도서문화상품권 5천원 왕뚜껑
[포인트 경품]
도서문화상품권 5천원 도서문화상품권 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