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는 이야기 > 수다·잡다

외국인 의사 수입 고용 찬성~~~~^^ (1)

E1 aoii2 | 2024.05.09 | 신고
조회 : 583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외국인 의사 수입 고용 대 찬성
외국인 근로자나 외국인 의사나 뭐가 댜른가외국인 근로자도 처음에는 말이 통하지않아 힘들지만 조금 지나면 무리없이일을 잘한다.
또한 외국인 의사를 선택하면환자 자부담 진료비를 받지 않고 건강보험처구만할수 있도록 하면 된다.
병원에서 건강보험 청구는 일반진료는 70% 휘귀난치성 진료는95%다그럼 외국인 의사에게 진료받는 환자들많아진다.
한국의사도 불성실진료 음주진료음주수술 성추행 진료비 과디청구등각종 범죄자 많디.
외국인 의사가 성실하고 근면하고환자를 대하는 마음과열의가 있다면 얼마든지 선택하고 싶다.
보수는 현재 한국의사의 50%만 줘도서로 할려고 한 것이다.
한국의사 근로자 평균소득의10배 이상이다.
현재 의사가 너무 모자라지방에서는연봉 4억을 줘도 구하기 힘든 것이현실이다.
근로자 평균소득은 4천만원도 안된다.
외국의사는 5배(연봉2억)만 줘도 서로 하려고 할 것이다.
한국은의사들이 너무 많은 특혜와 보수를받고 있고 외근경찰등 위험하고 힘든 다른 직종은 박대하고 소외하는 것이 문제다.특히 의사는 보수가 너무 지나치게 많다.
의사가 모자라면국가의 특별한 재난이 없어도평상시도 상시 고용할수 있도록 하고한국의사도 외국인 의사와 경쟁시켜야 한다.
지방에는 의사가 모자라츨산하는 병원도 없고수도권에는응급실이 모자라 119가 병원을뺑뺑이 돌다 환자가 길거리에서죽어나가고의사는 업무과로에 시달리고
의사의 고소득을 보장하기 위해의사수를 늘리지 않고독점을 유지하는 것은극단적이기 주의이며국민의 생명을 인질삼아공갈,협박 하는살인행위이고국민에 대한 배신행위이며정부의 직무유기다.
전국민들에게건강보험 강젠도 걷고비급여는 별도로 챙기고간병비 별돈도 챙기고민간보험은 또 별도로 부담하고국민듵은의료비로 힘듵어 죽을 판이다.
이런것이 모두의사의 고소득 보장을 위해국민들을 갈취 착취하는 것인가
암말기, 노인질환,휘귀난치성질환등의학기술로 더이상 어쩔수 없는 것은의사보다 간병이 더 소중하고 필요하다.의사나 만능은 아니다.
의사의 독점업무를일정부분 간호사도 할수 있도록 하고현실적으로 가장 많이 고생하는간병인등에 대한 대우도 대폭 개선해야 한다.
특히탈북자 출신 의사나중국 조선족 출신 의사는의사소통에도 거의 문제가 없다.
북한이나 중국의 의사자격을 인정하고정부 부담으로3~6개월 정도 연수를 거쳐한국에 맞는 의료수업을 이수하면의사로 활동하며진료를 할수 있도록 해야 한다.
외국인 의사도정부부담으로6개월~1년정도 연수를 통해의료관련 한국어와 한국의학을접목시켜 이수시켜한국에서 의사로 활동하게 하면 된다.
한국은외국인 의사를 수입하면의사를 길러내는 국가비용을대폭 줄일수 있고
의사 보수도 대폭 줄여건강보험으로 비급여와 간병비까지보상하여 민간보험 없애고국민부담을 대폭 감소시킬수 있다.
미국등 선진국들도외국인 의사들을 제한없이 받아들이고상시 고용하며내국인 의사와 경쟁시키고 있다.
한국은의사등 우대받고, 특혜받고, 독점업무을하며 지나치게 높은 보수와 대우을받는 집단의독점을 깨는 것이진정한 자유민주주의다.
의사를 일반근로자 평균 보수의2배가 넘지 않도록 개혁해야 한다.
직업간 직종간 차이를 좁혀야의사등 특정 직업에 대한 쏠림을 없애고과학과 기술분야에 투자를 늘리고인재가 투입되며사회 모든 분야가 골고루 발전하고빈부격차 양극화를 해소하고저출산과 자살도 해결할수 있다.
장기적으로는 모든 의사를 공무원화 시켜교사와 동등한 대우와 처우 보수를 지급하고국민부담을 대폭 낮춰야 한다.

5 0
태그찬성,고용,수입,의사,외국인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이벤트 영화 <빅토리> 시사회 이벤트 M 마이민트 2024-07-22 ~ 2024-08-01
이벤트 영화 <조선인 여공의 노래> 시사회 이벤트 M 마이민트 2024-07-19 ~ 2024-07-28
양육비 못받은거 자녀가 성인되고 못받는대...   화소 7 0 2024.07.24
그것이 부모의 사랑입니다    못다핀사랑 8 0 2024.07.24
아버지를 살린 아들    항복한인생 8 0 2024.07.24
대학은 졸업장이나 따러 간 거   lovechoi86 13 0 2024.07.24
밥집에서 이상함을 느낀 여성    힘들지않아 18 0 2024.07.24
수십억원의 유혹을 뿌리친 독일 수도원의 ...    알럽쏘핫 11 0 2024.07.24
미소가 바로 친절이다    레임첼 24 0 2024.07.24
한국 생활보다 일본 생활이 좋다는 일ㅃ   janett 35 1 2024.07.24
역대급 노래방 빌런 [2]  너구리한마리 115 4 2024.07.24
2차 국채거품 터진다.국채버블 대붕괴 .   ricachoi 30 1 2024.07.24
가난이 부끄럽지 않았던 학생    soondubu 68 3 2024.07.24
이제는 팬들까지 '인종차별' 가담....   보헤뭐해 37 1 2024.07.24
싸구려 자전거로 전설이 된 남자    볼살빵빵 70 3 2024.07.24
처음엔 대부분 속는다는 착시사진   북한산막걸리 107 5 2024.07.24
요즘 2, 30대들은 돈 모아서 집 못 산다!!   핀업 75 4 2024.07.24
골든리트리버 꿈꾸는 manhwa   webi 71 0 2024.07.24
수십억원의 유혹을 뿌리친 독일 수도원의 ...    haeorum 118 5 2024.07.24
성인구몬 어떨까요?   amour77 49 0 2024.07.24
집근처에서 짱깨 만난 만화   glass0 50 0 2024.07.24
충격 박명수 바다의 왕자 모르는 20대들   원더맘 51 0 2024.07.24
우리가 생각하는 고전 게임기   tosoft 55 0 2024.07.24
친구엄마 아줌마 호칭 논란   mytaste 56 1 2024.07.24
  내가 탈모끼가 보인다? 비오틴드세요 [1]  플라워트리 738 33 2024.07.24
목마른 코브라에게 물을 줘봤다   kritz10 62 0 2024.07.24
바람이 엄청 강력하네   밀수꾼 38 0 2024.07.24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7월 24일 [수]

[출석부]
CU 2만원 모바일상품권 야쿠르트 그랜드
[포인트 경품]
CU 2만원 모바일상품권 CU 2만원 모바일상품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