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이종환 시의원, 에코델타시티 학교 문제 챙겨

국제뉴스 | 2024.01.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부산시의회 이종환 의원(복지환경위원회, 강서구)이 지난 9일 오후 4시, 부산에코델타시티 내 학교설립 계획을 논의하는 정책간담회를 열었다.

이종환 시의원, 에코델타시티 학교 문제 챙겨
정책간담회 모습/제공=이종환 의원실

시의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이날 간담회에는 시교육청 학생배치팀장, 북부교육지원청 행정지원과장, 관리팀장, 담당 주무관, 시의회 정책지원관 등이 참석했다.


이종환 의원 주재로 진행된 이날 간담회는 부산에코델타시티 내 공동주택들이 올해부터 본격적인 입주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시교육청이 수립한 학교설립 계획이 입주예정 학생들을 충분히 수용할 수 있는가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종환 의원은 "당장 3월부터 공동7블럭(2024년 3월)을 시작으로, 공동21블럭(2024년 6월)에도 공동주택 입주가 시작된다. 이에 따라 무려 1000세대가 넘는 세대가 입주하게 되면 500명이 넘는 학생들이 전입해올 텐데, 유치원과 초·중·특수학교 설립은 내년이나 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행정지원과장은 "입주가 올해 3월부터 시작됨에도유치원과 초·중·특수학교는 내년부터 설립이 완료되는 문제가 있는 것은 사실(아래 : 학교설립 계획)"이라며 "이에 시교육청은 학생 임시 배치계획을 수립해, 학생 배치에 문제가 없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이러한 계획을 청취한 이종환 의원은 임시배치 학생들의 통학편의와 안전을 위한 '통학버스 운영 계획'을 묻고 버스 규모(45인승, 25인승 등)와 대수, 운행횟수를 챙겼으며, 향후 학생 수 변동에 따라 통학버스 운영 계획이 유동적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을 시교육청에 주문했다.


이 의원은 "부산에코델타시티 내 공동주택 입주는 한두해로 끝나지 않는다. 확정된 입주계획만 보더라도, 2025년부터 2027년까지 10개 공동블럭에 1만 세대에 가까운 세대가 입주할 예정인데, 이에 대비해 시교육청은 학생 배치에 차질이 없도록 학교를 설립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에 행정국장은 "향후 학교설립 계획을 설명하며, 설립 일정대로 빈틈없이 챙겨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이종환 의원은 "현재 시교육청의 학교설립 계획은 입주세대수에 학생유발계수를 기계적으로 곱한 산식에 근거한 것이기에, 실제로 부산에코델타시티 입주가 본격화되면 실제 학생 수가 시교육청의 예상 학생 수를 초과할 수도 있다"고 지적하며 "시교육청은 이에 대비해 학교 증축계획 또한 함께 수립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3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4월 25일 [목]

[출석부]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Tall 짜파게티 큰사발
[포인트 경품]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Tall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T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