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박은영, 연예인이 마트 시식 코너 알바까지 하다니... 개콘 폐지 후 근황 전해

모두서치 | 2023.02.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갈무리

개그우먼 박은영이 '개그콘서트' 폐지 이후 근황을 전했다.


7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박은영을 만나다] '개콘' 폐지 후 현실... '렛잇비' 미녀 개그우먼 근황, 동료들도 몰랐던 이야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박은영을 만난 '근황올림픽' 준이는 "요즘 SNS를 보다 보면 '렛잇비' 영상들이 보이더라. 한번 모시고 싶었다."라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박은영은 "선배님들이 보기에 신입 개그맨들 중 평범한 애가 누가 있을까. 정말 직장 생활할만한 노래도 기왕이면 조금 할 줄 알고 모나지도 않은 그 어딘가에 있을 법한 사람을 찾다가 함께 하게 됐다. 너무 감사하다. 그 덕에 CF도 찍었다."


"'잠시만요. ㅇㅇㅇ하고 가실게요.' 유행어가 사랑받았다. 신보라 선배님이 '해피투게더'에 나갔는데 잠깐 출연한 적 있었다. '잠시만요. 보라 언니 들어가실게요.' 이걸 하기 위해 갔는데 그때 유재석 선배님께서 '이 친구 너무 재밌다.'라고 이야기를?해주셔 가지고 게스트가 아닌데 말을 걸어 주셨다. 후배 한마디라도 더 할 수 있게 해 주셨다."면서 감사함을 전했다.


"'잠시만요. 보라 언니 들어가실게요.'이 말을 하고 있었는데 유재석?선배님께서 '보라 씨는 은영 씨에게 어떤 선배냐?'라고 대본에도 없는 질문을 해주셨다. 혼자 씩씩대고 있다가 '너무 좋은 선배님입니다.'라고 답했다. 계속 물어봐주셨는데 신인 때라 주눅이 들어 있었다.'"라고 아쉬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그때 캐릭터대로 그냥 막 해가지고 '보라 언니 비키세요.', '선배고 뭐고 없어요.' 이런 식으로 했었어야 했는데 주눅이 들어 '아.. 예' 정도의 대답 밖에 못 했다. 그 캐릭터로 많은 빛을 보진 못했지만, 연락은 많이 왔었다. 유행어가 인기를 많이 끌었다. 개그맨들은 유행어 따라간다고 '잠시만요. ㅇㅇㅇ하고 가실게요.' 해서 진짜 가버렸죠."면서 당시의 아쉬움을 웃음으로 풀어내기도 했다.


"쉬지 않고 '개콘'을 했다. 그러다 '개콘'이 막상 없어지니까 뭘 해야 될지 모르겠었다. 너무 막막했다. 개그맨 동료분들도 잘 모르시는 이야기인데, 그때 당시 어떻게든 돈을 벌어야 되니까 다시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 마트 알바, 백화점 식료품 코너 알바...거기서 판매도 하고, 어떨 때는 옥수수도 팔고, 치즈도 팔고 시식코너 같은 아르바이트였다."라고 어떤 일도 마다하지 않고 했던 과거를 회상하기도 했다.


"그때 일하다 친한 동생을 만나게 됐다. 연예계 쪽에 있는 동생을 만나서 집에 가는 길에 펑펑 울었던 것 같다. 지금 뭐 하는 건가 싶었다. 그간의 노력이 물거품이?되고 다시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는 신세가 됐다는 게 너무 자괴감이 들었다."라고 말해 안타까움 자아냈다.


"무명 생활을 8년을 했다. SBS 공채가 돼서 활동하다 '웃찾사'가 폐지되고, 다시 3년을 준비해서 KBS 시험을 다시 봐서 들어간 것이었다. 29살에 KBS에 들어갔다. 아르바이트는 15년 전에 했던 일인데 아직도 똑같은 일을 반복하고 있구나 생각 들었다. 근데 돈을 벌어야 되니까 다시 하게 됐다. 역시나 잘했다. 확실히 생활력이 좋다. 그때 주변 같이 일하시는 이모님들이 잘 챙겨주셨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개그우먼 박은영이라는 걸 알았냐는 질문에 "모르셨다. 맨 얼굴로 이렇게 가면 다른 사람이다.(웃음) 뭘 해야 될지 일을 찾다가 아버지가 아프시게 됐다. 어느 날 마음의 준비를 하라는 전화를 받았다. 너무 놀랐다. 갑자기 패혈증이 오셨는데 내가 규칙적으로 하는 일이 없다 보니 아버지를 돌보게 됐다. 일을 못하고 고향에서 병간호하며 지냈다."면서 아버지를 돌보게 된 사연을 전했다.


"그러다가 다시 해봐야겠다는 생각을 해서 여기저기 열심히 찾아다녔다. '렛잇비' 활동할 시기에 잘 벌었던 시기였다. 그때를 제외한 나머지 시간들은 돈을 벌 여력은 아니었다. 다시 활동을 재개하려고 준비하고 있다. 강의도 하고 유튜브 채널도 운영하고 있다. 역시 개그 할 때가 제일 재미있더라. 다시 이제 힘을 쏟아보려고 노력 중이다. 나는 다시 태어나도 개그우먼으로 살고 싶다. 재밌는 사람들이랑 일할 수 있다는 게 첫 번째로 행복하다. 웃으면서 일하는데 그 결과물이 다른 사람에게 또 재미를 줄 수 있다는 것에 너무 감사하다. 저를 보시면 '좋은 에너지를 가진 친구구나.'라는 생각 드실 수 있게 다양한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9 0
저작권자 ⓒ 모두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3월 29일 [수]

[출석부]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 파워에이드
[포인트 경품]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