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문화

한 시간에 146㎜ 쏟아 부은 군산 어청도···1시간 강수량 역대 최고치

우리뉴스 | 2024.07.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군산시 제공
군산시 제공

(군산=우리뉴스) 이형노 기자 =10일 새벽 한 시간 만에 전북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에 146㎜의 폭우가 쏟아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군산 어청도에는 9일 오후 11시 51분부터 1시간 동안 146㎜가 내렸다고 밝혔다.

자동기상관측장비(AWS) 관측값이어서 공식 순위는 아니지만, 기상청 관측자료가 확인되는 범위 내에서 1시간 강수량 역대 최고치로 추정된다.

어청도는 군산에서 배로 2시간가량 걸리는 섬으로 청일전쟁 후 일제강점기인 1912년 축조된 어청도 등대가 국가 등록문화재(제378호)로 지정됐으며 현재 250명이 살고 있다.

어청도 이장 김성래(70)씨는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폭우를 바라보며 뜬눈으로 밤을 지새워야 했다"며 "정말 순식간에 비가 쏟아져 정신이 아득했다"고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고 전했다.

김씨가 촬영한 휴대전화 동영상을 보면 폭우와 산에서 내려온 물이 합해지면서 배수구 부근에서는 빗물이 소용돌이쳤다.

또 주택가 부근 언덕에서는 뿌연 황토물이 쉴 새 없이 쏟아져 내렸고, 트럭 바퀴는 물에 잠겼으며 주민들은 옴짝달싹 못하고 있었다.

주민들은 비가 이날 밤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기상 예보를 듣고는 "오늘 밤 제대로 잠을 잘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걱정했다.

폭우가 이들의 생계 터전을 본격적으로 덮치기 시작한 건 전날 오후 10시30분께부터. 새벽 1시 30분까지 3시간 동안 말 그대로 비가 '폭탄'처럼 쏟아졌다고 한다.

시간당 1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어청도에서만 최소 15가구가 물에 잠긴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군산시 제공
군산시 제공

폭우가 쏟아진 지 불과 1시간여 만에 물이 걷잡을 수 없이 불어났고, 일대 도로가 성인 무릎까지 잠겼다.

이곳에서 30여년간 거주한 한 민박집 주인은 "바닷가 특성상 경험할 폭우는 다 겪어봤다고 생각했는데 이런 비는 난생처음"이라고 혀를 내둘렀다.

침수 피해를 본 한 음식점 주인은 가게 내부로 들이닥친 흙탕물을 퍼내고 장판을 빗자루로 오전 내내 청소에 매달리고 있지만, 언제 끝날지 장담하지 못한다고 한다.

내부에서 물에 젖은 장판과 가재도구 등을 밖으로 꺼냈지만, 다시 빗물에 고스란히 노출돼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다.

이장 김씨는 "어제부터 온종일 비가 오더니 오늘 새벽 내내 장대비를 퍼부어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었다"면서 "다른 피해 상황을 확인해야 한다"며 전화를 끊었다.

6 0
저작권자 ⓒ 우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문화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7월 25일 [목]

[출석부]
컴포즈커피 1만원권 포스틱
[포인트 경품]
컴포즈커피 1만원권 컴포즈커피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