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포토

[포토] 환자단체, 집단휴진 철회 촉구

우리뉴스 | 2024.06.1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13일 환자단체들이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료계 단체들의 집단휴진 예고를 비판하고 있다. 설현수 기자.
13일 환자단체들이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료계 단체들의 집단휴진 예고를 비판하고 있다. 설현수 기자.
13일 환자단체들이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료계 단체들의 집단휴진 예고를 비판하고 있다. 설현수 기자.
13일 환자단체들이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료계 단체들의 집단휴진 예고를 비판하고 있다. 설현수 기자.
13일 환자단체들이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료계 단체들의 집단휴진 예고를 비판하고 있다. 설현수 기자.
13일 환자단체들이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료계 단체들의 집단휴진 예고를 비판하고 있다. 설현수 기자.

(서울=우리뉴스) 설현수 기자 = 동네 의원부터 대학병원까지 대규모 '셧다운'이 벌어질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92개 환자단체들이 의료계의 집단휴진 계획 철회를 촉구했다.

13일 중증아토피연합회, 한국유방암환우총연합회, 한국환자단체연합회, (사)한국희귀·난치성질환연합회 등 환자단체들이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료계 단체들의 집단휴진 예고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환자단체들은 "대한의사협회(의협)의 집단휴진과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대위 등의 무기한 휴진 결의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며 "환자들의 생명과 건강을 위협하는 집단휴진과 무기한 휴진 결의를 철회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넉 달간 전공의 집단행동으로 인한 장기간 의료공백으로 환자들은 큰 불안과 피해를 겪었다"며 "이제 막 사태 해결의 희망이 보이는 시점에서 또다시 의료계의 집단휴진 결의를 보며 참담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들은 "정부는 2천 명씩 1만 명을 늘려야 한다며 증원 숫자에만 초점을 맞추었고, 의료계는 원점 재논의해야 한다는 주장만 반복했다"며 "왜가 빠져 있는 건 정부나 의료계나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0 0
저작권자 ⓒ 우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포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7월 24일 [수]

[출석부]
컴포즈커피 아메리카노(Ice)(TAKE-OUT) 야쿠르트 그랜드
[포인트 경품]
컴포즈커피 아메리카노(Ice)(TAKE-OUT) 컴포즈커피 아메리카노(Ice)(TAKE-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