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행안부 이상민 장관-충남도 김태흠 지사, 충남 호우 피해 현장 점검

우리뉴스 | 2024.07.1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부여군 임천면 구교저수지 둑이 무너져 내린 피해 현장. 박창규 기자
부여군 임천면 구교저수지 둑이 무너져 내린 피해 현장. 박창규 기자

(충남=우리뉴스) 박창규 기자 = 김태흠 충남도지사는 10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논산·부여·서천 등 3개 시군을 방문, 피해 현황을 살피고 복구 상황을 점검했다.

김 지사는 ▲논산시 부적면 논산천 제방 유실·복구 현장 ▲부여군 임천면 구교저수지-홍산면 농작물 침수 피해 현장 ▲서천군 비인면 시가지 침수 피해 현장 등차례로 찾았다.

부여 구교저수지 점검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함께 진행했으며,박정현 군수가 현장에서 호우피해와 복구에대한 설명을 진행했다.

특히 구교저수지는 호우 유입량에 비해 저장 면적이 협소해 7년 전에도 비슷한 피해가 발행한 곳으로 정부지원 등 전체적인시설 개선이 필요하다는 것이 현장의 목소리다.

이자리에서 이상민 장관은 더이상 피해가 지속되지 않도록 빠른 복구를 당부하며, '수해로 인한 피해조사를 신속히 진행해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앞당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정현 군수(좌)가 이상민 장관, 김태흠 지사, 박수현 국회의원 등 관계자들에게 브리핑 중. 박창규 기자
박정현 군수(좌)가 이상민 장관, 김태흠 지사, 박수현 국회의원 등 관계자들에게 브리핑 중. 박창규 기자

한편 각 현장에서 김 지사는 주민 등으로부터 피해 상황과 어려운 점 등을 듣고 피해 도민들에게 위로의 뜻을 전했다.

또 각 피해 현장별 인력 및 장비 투입 현황, 복구 추진 상황 등을 점검하며,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복구를 실시하라고 강조했다.

김태흠 지사는 "피해 조사를 철저하게 진행하는 한편, 응급 복구도 조속히 진행할 것"이라며 "항구적인 복구는 국가에 예산을 요청하고, 도와 시군이 함께 힘을 모아 추진, 재해를 막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8일부터 지속된 호우로 도내에서는 3명의 사망자가 발생하고, 공공시설 86건, 사유시설 33건, 농경지 침수 7030.1㏊ 등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 피해 상황 지속 집계 중이다

도는 지난 9일 오후 10시 40분부터 비상 2단계 비상근무에 돌입, 호우경보 발효에 따른 상황판단회의와 김기영 도 행정부지사 주재 긴급 대처 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하며 호우 상황에 중점 대응했다.

도는 앞으로 기상 상황을 상시 모니터링하고, 취약 지역에 대한 집중 관리를 실히하며, 피해 발생 시 신속하게 응급복구를 실시할 계획이다.

3 0
저작권자 ⓒ 우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7월 19일 [금]

[출석부]
CU 2만원 모바일상품권 튀김우동
[포인트 경품]
CU 2만원 모바일상품권 CU 2만원 모바일상품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