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한수원, 국내 최초…플라즈마 처리설비 2,000시간 안정 운영 달성

국제뉴스 | 2024.07.0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경주=국제뉴스) 김진태 기자 = 한국수력원자력이 원자력발전소에서 발생되는 방사성폐기물의 안정적 처리를 위해 독자적으로 개발한 플라즈마 처리설비가 2,083시간(누적) 안정 운영을 달성하며 설비의 안정성을 입증했다.

(제공=한수원) 플라즈마 처리설비
(제공=한수원) 플라즈마 처리설비

플라즈마 처리설비는 번개와 같은 전기아크 현상을 이용해 1,600℃ 이상의 열을 내는 것으로 이 설비는 일반 산업계에서는 금속 절단 및 나노소재 개발 등의 목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한수원은 이를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리용으로 지난 1996년부터 개발을 해왔다. 플라즈마 처리기술을 활용하면 금속, 콘크리트, 토양, 석면 등 방사성폐기물을 용융시켜 부피를 약 1/5 이상으로 줄일 수 있다.

(제공=한수원) 플라즈마 처리설비 개략도
(제공=한수원) 플라즈마 처리설비 개략도

한수원은 약 4.9톤의 비방사성폐기물을 모의로 제작, 지난 2022년부터 올해 6월 말까지 실증시험을 진행해 최장 연속운전은 140시간, 누적 2,083시간을 기록했다.

국내 방사성폐기물 처리 분야에서 플라즈마 처리설비가 2,000시간 넘게 운영된 것은 이번이 최초다.

신호철 한수원 중앙연구원장은 "앞으로 플라즈마 처리기술을 계속 검증해 핵심설비의 안정성을 확보하고, 상용화 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고리1호기 및 월성1호기 해체에 적용함으로써 원전에서 발생하는 방사성폐기물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것은 물론, 해외 시장에도 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3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7월 21일 [일]

[출석부]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