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대구시,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회의 참석...영호남 자치단체 간 협력과 정부 공동 대응

국제뉴스 | 2024.07.0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사진제공=대구시청
사진제공=대구시청

(대구=국제뉴스) 백운용 기자 = 김선조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영호남 자치단체 간 협력과 정부 공동 대응을 통해 지난 1월 달빛철도 특별법이 통과되는 눈부신 성과를 거뒀으며, 앞으로도 영호남 번영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제18회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회의'가 전북 무주 태권도원에서 개최돼여기서 영호남 상생발전을 위한 공동대응 9개 안건을 채택하고대구시는'저출생 대응을 위한 협력 및 재정지원 확대'를 제안했다"고 말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영·호남 8개 시도지사(부산, 광주, 울산, 전북, 전남, 경북, 경남)가 8일전북 무주에서 '제18회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회의'를 열어 지방분권 및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9대 공동대응 성명을 채택했다"고 전했다.

한편, 대구시는 이날 "8개 시·도가지방의 현실을 가장 잘 아는 지방정부가 실질적 권한을 가지고 지역발전을 주도해 나아가는 데 깊이 공감했으며, 지역 간 긴밀한 연계와 협력을 통해 균형발전을 실현할 수 있도록 공동협력과제(8개)와 지역균형발전과제(1개)를 공동성명서로 채택했다."고 밝혔다.

또한, 대구시는 "공동협력과제로서▲탄소중립 사회로의 이행 위한 지역기후대응기금 국가 지원, ▲저출생 대응을 위한 협력 및 재정지원 확대, ▲지방재정 위기 극복 대책 마련 공동대응, ▲GB 지역전략사업 대체지 지정 요건 완화, ▲가업상속공제 대상 확대, ▲사회보장제도 신설·변경 협의개선, ▲지역기반 광역비자(R-비자) 제도 건의, ▲섬 발전 촉진법 개정안 국회 통과 협조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구시는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의 '저출생 추세 반전을 위한 대책' 발표에 따라 중앙-지방의 긴밀한 협조와 시·도간 협력을 강조했으며, 정부의 저출생 대응 정책 수립 시 지역의 요구사항이 반영되고 국가 차원의 통합적 저출생 지원 정책 추진과 함께 재정지원이 확대될 수 있도록 공동대응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더불어 대구시는 "'전주~대구 고속도로 건설'등 지역균형발전과제(8개 사업 29조 6,857억 원)를 건의하고, '2024 대구정원박람회'를 비롯한 시·도별 주요행사 15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상호지원과 참여를 약속했다"고 덧붙였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paekting@naver.com

7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7월 21일 [일]

[출석부]
CU 2만원 모바일상품권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CU 2만원 모바일상품권 CU 2만원 모바일상품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