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대구시, 국비 100억 원 확보 통해 모빌리티 전자파 장애 평가시스템 구축

국제뉴스 | 2024.06.1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사진제공=대구시청
사진제공=대구시청

(대구=국제뉴스) 백운용 기자 = 최운백 대구시 미래혁신성장실장은 "모빌리티 전자파 평가시스템 장비 구축 및 기술지원 국비 100억 원 확보를 통해 모빌리티 전자파 장애 평가시스템 구축으로 지역의 주력 산업인 모빌리티 분야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영남권 모빌리티 관련 기업 시험·인증 편의성 지원강화로 지역기업이 해외시장 진출에 어려움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다.

대구시에 따르면, "이번에 선정된 '모빌리티 실제환경 모사 전자파 장애 평가시스템 구축' 사업은 모빌리티 분야의 전동화에 따라 상호 간 전자파 간섭이나 외부 전파환경의 노출로 예상하지 못한 성능 이상 및 전자파 장애*에 대한 신뢰성 및 안전성 확보를 위해 전자파 평가 장비를 구축하고 중소·중견기업의 시험평가, 기술개발 지원과 해외수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대구시는 "지원 규모로4년간 총사업비 180억 원(국비 100, 시비 77 등)으로,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에서 주관해 달성군 국가산업단지 내에 모빌리티 전자파 안전성 평가 지원센터와 평가 장비를 구축하고, 대구기계부품연구원과 한국자동차연구원이 참여해 기업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대구시는 "이번 사업 선정으로 대구에 전자파 안전성 평가 지원센터를 구축하게 되면 지역기업이 적기에 시험·인증을 할 수 있게 돼 조속한 기술개발이 가능해 지며 첨단운전자 보조시스템(ADAS) 전자파 평가, 실제 도심 환경 모사(EME) 시험평가도 할 수 있게 돼 기업지원 기반이 강화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대구시는 "대구 주행시험장 내 장비를 활용한 실차 분야 전주기(ONE-STOP) 성능평가 서비스 체계를 수립해 대구광역시에서 추진 중인 '모터 소부장 특화단지' 사업과 함께 연계한다면 전기차 연구개발에도 큰 시너지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되며, 국내 미래차 산업을 선도하고 기술력 자립, 경쟁력을 강화하는 등 지역 중견·중소기업의 동반 성장과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paekting@naver.com

5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7월 22일 [월]

[출석부]
교촌치킨	허니오리지날 + 콜라1.25L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교촌치킨	허니오리지날 + 콜라1.25L 교촌치킨 허니오리지날 + 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