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제주에너지공사, 국내 최초 잉여전력 활용 P2H 시스템 실증

국제뉴스 | 2024.06.1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제주에너지공사는 지난달 29일재생에너지 잉여전력을 활용한 P2H 시스템을 국내 최초로 도내 첫 번째 실증사이트인 서부농업기술센터에 구축을 완료하고실증에 착수한다.[사진=제주에너지공사]
제주에너지공사는 지난달 29일재생에너지 잉여전력을 활용한 P2H 시스템을 국내 최초로 도내 첫 번째 실증사이트인 서부농업기술센터에 구축을 완료하고실증에 착수한다.[사진=제주에너지공사]

(제주=국제뉴스) 문서현 기자 = 제주에너지공사(사장 김호민)는 지난 5월 29일 재생에너지 잉여전력을 활용한 P2H 시스템을 국내 최초로 도내 첫 번째 실증사이트인 서부농업기술센터에 구축을 완료하고실증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P2H(Power to Heat)는 전기에너지를 열에너지로 저장하여 활용하는 기술로 재생에너지 출력제어에 대응 가능한 섹터커플링1)의 대표적인 기술 중 하나이다.

첫 번째 실증사이트인 서부농업기술센터는 복합열원(지하수열 및 공기열)을 활용한 고효율 히트펌프 기술과 축열조 이용률 등의 성능을 검증하고, 자체 개발한 플러스DR(Demand Response) 운영 시스템을 적용해 오는 9월부터 전력거래소에서 운영 중인 수요관리시장에 참여할 예정이다.

플러스DR(Demand Response)은 재생에너지 발전량이 증가해 잉여전력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시간에 전기를 사용하면 전기요금을 할인하거나 인센티브를 주는 제도다.

이번 실증으로 재생에너지의 출력제어 발생 시 생산되는 잉여전력 활용 기술 및 운영 방안에 대한 해법을 제시할 것으로 보이며,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와 새로운 전력거래제도인 플러스DR에 참여하는 농축산업에 새로운 수익 창출이 기대된다.

한편 이번 연구는주관기관인 제주에너지공사와 제주대학교 산학협력단,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화에너지(주), ㈜에코브레인, ㈜인터텍, (사)한국냉동공조산업협회에서 공동연구를 수행 중이다.

또 2025년 말까지 2곳의 실증사이트(축산시설 및 관광시설)에 P2H 시스템을 추가적으로 구축해실증을 추진할 예정이다.

제주에너지공사 부호준 센터장은 "본 실증은 제주도 에너지 대전환 정책에 맞춰 화석연료를 사용하는 농축산시설과 건물 냉난방 시설의 전전화(全電化)와 제주도가 당면한 출력제어 해결 및 온실가스 감축에 따른 탄소중립 달성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startto2417@daum.net

3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7월 19일 [금]

[출석부]
이마트24 금액상품권 5천원 튀김우동
[포인트 경품]
이마트24 금액상품권 5천원 이마트24 금액상품권 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