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충남도, 스마트팜 생산 농산물 판로 확대 태국 기업과 맞손

국제뉴스 | 2024.05.2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29일 태국 수입업체와 수출 협약…현지 대형매장 납품 추진(사진/충남도청)
29일 태국 수입업체와 수출 협약…현지 대형매장 납품 추진(사진/충남도청)

(충남=국제뉴스) 박의규 기자 =충남도가 도내 스마트팜 생산 농산물 판로 확대를 위해 태국 기업과 손을 맞잡았다.

전형식 정무부지사는 29일(이하 현지 시각)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식품박람회 '2024 태국 식품박람회'에 참가해 베린 폰(Veerin porn) 나바탄(Navatan)사 대표와 수출 협약을 체결했다.

나바탄사는 딸기, 단감 등 태국 시장에서 인기 있는 신선 농산물을 세계 70여 개국에서 수입해 고멧마켓, 톱스(Tops) 등 태국 내 대형 유통매장에 판매하는 바이어다.

이번 협약의 주요 골자는 상호 유기적인 업무 협력 체계 구축을 통한 충남산 농산물 취급 확대와 나바탄사 상품 개발 협력이다.

나바탄사는 도내 농산물 수입·유통에, 도는 태국 시장 확대를 위한 홍보·판촉 지원에 집중해 태국 시장에서 충남산 농산물의 입지를 넓힐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농산물 유통 정보 교환, 유망 상품 개발, 수출업체 알선 및 바이어 한국 방문 편의 제공 등에 협력하며, 태국 시장 진출이 유망한 충남산 스마트팜 생산 농산물을 발굴하고 나바탄사를 통해 수출이 확대될 수 있도록 협조한다.

앞으로 나바탄사는 도내 스마트팜에서 생산되는 딸기, 블루베리, 배 등 과일류를 수입하기로 했다.

도는 이번 협약으로 그간 홍콩·인도네시아·싱가포르에 집중돼 있던 충남 딸기 수출 판로가 새로운 시장으로 확대됨으로써 수출이 활성화되고 농가 소득도 증진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현지 소비자 선호 품목을 발굴하고 스마트팜 농가 조직화를 통해 수출 품목도 점차 확대할 방침이다.

전 부지사는 "해외시장 수출 판로를 확대함으로써 뛰어난 품질의 충남산 신선 농산물을 해외에 널리 알리고 내수시장 수요도 안정적으로 조절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앞으로 베트남 등 여러 국가의 유망 바이어와 협력을 강화해 도내 스마트팜 생산 농산물의 수출 판로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올해 전년 대비 8.9% 증가한 농식품 수출 5억 달러 달성을 목표로 기술 지원, 수출 영토 확장, 수출 기반 확충, 지원체계 강화 등을 추진하고 있다.

주요 수출 지원 사업은 △비관세장벽 해소 지원 △수출용 포장재 지원 △농산물 수출 선도조직 육성 △수출 특화 품목 육성 등이며, 총 59억 원을 투입해 7개 사업을 추진 중이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6월 25일 [화]

[출석부]
미스터피자 포테이토R+콜라1.25 농심 꿀꽈배기
[포인트 경품]
미스터피자 포테이토R+콜라1.25 미스터피자 포테이토R+콜라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