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부산 부흥고 심현준·송준형 학생, 심폐소생술로 목숨 구해

국제뉴스 | 2024.04.2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표창 수여식 기념촬영 모습/제공=부산교육청표창 수여식 기념촬영 모습/제공=부산교육청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심정지로 쓰러진 80대 어르신을 심폐소생술로 구한 고등학생들의 의로운 행동이 화제다.

부산시교육청은 22일 오후, 심폐소생술로 쓰러진 시민을 살린 부흥고등학교 2학년 심현준·송준형 학생에게 표창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지난 4일 오후 4시 40분께 200번 버스에서 심정지로 80대 어르신이 쓰러졌다. 버스 기사는 승객들에게 119 신고를 요청했고, 즉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약 8분간 지속된 심폐소생술로 버스 기사가 지치기 시작하자, 심현준·송준형 학생이 바통을 이어받았다. 이들의 심폐소생술 후 어르신은 간신히 숨을 내뱉었고, 현장에 도착한 119구급대원이 어르신을 병원으로 이송했다.

두 학생의 의로운 행동은 '교육감에게 바란다' 홈페이지에 승객을 살린 고등학생을 칭찬해 달라는 글이 올라오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소식을 접한 하윤수 교육감은 두 학생에게 표창을 수여하며, 의로운 행동을 칭찬하고 격려했다.

부산교육청은 하 교육감 취임 후 학교별 1개 학년 대상으로 시행하던 학생 심폐소생술 교육을 초등학교 5학년 이상 모든 학생으로 확대했다. 또 수능 이후 고3 학생들을 대상으로도 심폐소생술 교육을 시행하는 등 응급처치 교육을 강화해 왔다.

표창 수여식 모습/제공=부산교육청표창 수여식 모습/제공=부산교육청

두 학생의 의로운 행동은 위급상황 시 학생 대처 능력 향상을 위한 시교육청 응급처치 교육의 효과로 평가된다.

하윤수 교육감은 "응급상황에서 침착하고 적극적으로 행동한 학생들이 매우 대견하다"며 "우리 교육청의 응급처치 교육이 생명을 살리는 데 기여해 감사한 마음이며, 앞으로 학생뿐만 아니라, 교직원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교육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5월 30일 [목]

[출석부]
GS25편의점 모바일 기프티콘 5,000원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GS25편의점 모바일 기프티콘 5,000원 GS25편의점 모바일 기프티콘 5,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