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고태민 의원, "오름 불놓기 없애면 들불축제가 아니다"

국제뉴스 | 2024.04.1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제주도의회 국민의힘 고태민 의원(국민의힘 ·애월읍갑)이 17일 오전제426회 임시회 3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제주도의회 국민의힘 고태민 의원(국민의힘 ·애월읍갑)이 17일 오전제426회 임시회 3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오름불놓기를 없애는 것은 콘텐츠를 다 없애겠다는 것"이라며 "그렇다면 (들불축제가 아닌)다른 축제가 될 수 밖에 없다"며 오름 불놓기를 되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사진=제주도의회]

(제주=국제뉴스) 문서현 기자 =전국적인 산불 위험으로 오름 불놓기가 취소된 제주들불축제. 결국 이어진 존폐 논의 끝에 숙의형 원탁회의를 통해 '오름불놓기'가 없는 축제로 명맥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이와 관련 도정질문에서 불 없는 들불축제가 또 도마위에 올랐다.

제주도의회 국민의힘 고태민 의원(국민의힘 ·애월읍갑)이 17일 오전제426회 임시회 3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오름불놓기를 없애는 것은 콘텐츠를 다 없애겠다는 것"이라며 "그렇다면 (들불축제가 아닌)다른 축제가 될 수 밖에 없다"며 오름 불놓기를 되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오영훈 지사는 "오름 불놓기를 없애도 들불축제는 가능하다고 생각한다"며 "새로운 접근 방식이 필요하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이에 고 의원은 "숙의토론에서 여론조사를 했는데 들불축제 유지가 50.8%, 폐지가 41.2% 정도였는데 제주시장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라며 "정치적이나 그다음에 법적인 어떤 권한을 가지고 있는 자가 가부를 결정해야 도민들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오름에 불을 놓아야한다는 고태민 의원의 주장과 관련 오영훈 지사는 오름에 불을 놓아야한다는 고태민 의원의 주장과 관련 오영훈 지사는 "오름 불놓기를 없애도 들불축제는 가능하다고 생각한다"며 "새로운 접근 방식이 필요하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사진=제주도의회]

이에 대해 오 지사는 "사무분장 자체가 제주시로 돼 있기 때문에 제주시에서 판단하는 것이 맞다는 생각"이라면서도 "제주시가 판단한 부분이 저의 생각과 똑같을 수는 없지만, 행정의 책임자로서 그 결정을 존중할 수 밖에 없는 위치"라고 말했다.

오 지사는 이어 "들불축제는 올해 진행되지 않았지만, 내년에는 추진하는 것으로 보고받았다며 불을 놓느냐 마느냐의 문제가 핵심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고 의원은 "들불축제인데 들불이 없는 게 말이 되느냐며 상식있는 얘기가 아니다"라며 "제주도민이 원하는데도 다른 결론을 내는 것은 온당치 않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불의 위험성은 인정한다"면서도 "제주도의 특수성과, 세별오름의 위치가 갖는 안전성 등이 있기 때문에 심사숙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오 지사는 "불을 놓지 않더라도 들불축제는 가능하다고 생각한다"며 "거듭 새로운 들불축제 방식을 강조한 뒤 다만 외국의 사례를 포함해 세부적으로 검토는 해보겠다"고 밝혔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startto2417@daum.net

16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5월 30일 [목]

[출석부]
롯데리아	치킨풀팩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치킨풀팩 롯데리아 치킨풀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