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느려도 천천히 함께…영등포구, 느린학습 아동 성장 돕는다

국제뉴스 | 2024.03.0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저소득 느린학습 아동 대상으로 사회성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영등포구청]저소득 느린학습 아동 대상으로 사회성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영등포구청]

(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영등포구(구청장 최호권)가 저소득 느린학습 아동을 위한 맞춤형 지원 '도.토.리'를 확대 추진하여 '영등포형 약자와의 동행'에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

'도와줄게, 토닥토닥 이손 잡아'라는 의미를 담은 '도.토.리'는 저소득 느린학습 아동이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각종 검사와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적장애는 아니지만 평균 지능에 못 미치는 인지능력을 가진 '느린학습 아동'은 복지법상 장애로 등록되어 있지 않아 각종 지원이나 특수교육을 받을 수 없다.

저소득 느린학습 아동 대상으로 사회성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영등포구청]저소득 느린학습 아동 대상으로 사회성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영등포구청]

이런 사각지대와 교육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구는 지난해 서울시 '약자와의 동행 지원 사업'에 공모하여 '도.토.리' 사업의 첫 발을 내디뎠다. 그간의 추진 성과를 인정받아 올해는 지원 대상을 확대하여 실시한다. 사업 예산을 전액 구비로 편성한 만큼, '영등포형 약자와의 동행'의 대표 사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의지이다.

지원 대상은 기초수급자, 차상위계층, 중위소득 120% 이하인 6~10세 느린학습 아동이다. 지속적인 학습능력 향상과 지원공백 해소를 위해 구는 작년에 지원한 아동 8명을 포함하여 올해 총 14명을 지원한다.

구는 학교, 동 주민센터 등을 통해 지원 대상 아동을 추천받은 뒤 전문기관의 경계성 지능 판별 검사를 진행한다. 이를 기반으로 각 개인별 상황에 맞춘 상황인지 이해, 사회성 발달, 또래 관계 형성, 정서 안정 등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저소득 느린학습 아동 대상으로 사회성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영등포구청]저소득 느린학습 아동 대상으로 사회성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영등포구청]

아울러 느린학습 아동에 대한 올바른 양육과 이해를 위해 정기적인 부모 교육과 양육 지도도 진행한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경계에 놓인 느린학습 아동들이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충분한 보살핌과 도움을 기울이겠다"라며 "앞으로도 제도적 보호를 받지 못하는 경계에 놓인 사회적 약자를 위해 촘촘한 사회 지원망을 구축해 가겠다"라고 전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6월 25일 [화]

[출석부]
빽다방 5천원권 농심 꿀꽈배기
[포인트 경품]
빽다방 5천원권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