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앰뷸런스 소원재단, 말 기암 환우 소원 들어주기 위해 고신대병원에 앰뷸런스 기증

국제뉴스 | 2022.04.2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고신대병원-앰뷸런스소원재단, 호스피스 환우 및 교통약자 위한 업무제휴 협약식 체결 모습/제공=고신대복음병원고신대병원-앰뷸런스소원재단, 호스피스 환우 및 교통약자 위한 업무제휴 협약식 체결 모습/제공=고신대복음병원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말기 암 환자들의 마지막 나들이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운영 중인 '앰뷸런스 소원재단'은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고신대복음병원에 앰뷸런스를 기증하는 협약과 기증식을 동시에 진행했다고 밝혔다.


기증된 앰뷸런스는 구세군의 자선냄비 국민 성금으로 마련된 2대의 차량 중 한 대로고신대병원을 기지로 삼고, 부·울·경 지역의 말기 암 환자와 교통약자들을 위한 '앰뷸런스 소원재단'의 '소원 들어주기'운동에 사용될 예정이다.


말기 암 환우들의 신청을 받아 자원봉사자와 앰뷸런스 기사 의료진 등과 함께 하루 동안 환우가 원하는 소원을 들어주게 된다.


'앰뷸런스 소원재단'의 '소원 들어주기'운동은 기독교 가정사역 분야에서 평생 힘써온 하이패밀리 송길원 목사가 네덜란드에서 성공적으로 시행됐던 호스피스 사역 모델을 한국에 도입하면서 시작됐다.

앰뷸런스 전달식 (왼쪽 오경승 병원장, 오른쪽 김신 이사장) 모습앰뷸런스 전달식 (왼쪽 오경승 병원장, 오른쪽 김신 이사장) 모습

네덜란드에는 은퇴한 구급대원인 키스 벨드보어(60)가 설립한 '앰뷸런스 소원 재단'(Stiching Ambulance Wens)은 2007년 2월 이후 13년간 1만 4000명이 넘는 말 기암 환우들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면서 성공적으로 정착했고, 한국에도 도입이 시작됐다.


'앰뷸런스 소원재단'의 김신 이사장은 "기독교 병원이면서 장기려 박사님으로부터 내려오는 아름다운 나눔의 정신을 계승하고 있는 고신대병원이 '앰뷸런스 소원재단'과 말 기암 환우들을 위해 의미 있는 일을 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신대병원 오경승 병원장은 "호스피스 환우들의 소원을 들어주는 뜻깊은 사역에 동참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지방 최초로 개설한 암센터와 환자들을 위한 구제 사역을 넘어, 이제는 호스피스 환우들을 위한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고신대병원은 2020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에서 시행하는 자문형 호스피스 시범사업 참여기관으로 선정돼 호스피스 완화의료를 성공적으로 운영해오고 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3월 25일 [토]

[출석부]
스타벅스 GOOD LICK 세트 비요뜨
[포인트 경품]
스타벅스 GOOD LICK 세트 스타벅스 GOOD LICK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