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국제

이번주 구찌, 다음주는 루이비통 가방… 월 7만원이면 골라 든다

서울신문 | 2019.12.0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특파원 생생리포트] 日 렌털사업 ‘서브스크립션’ 경제 열풍
한 달 6800엔(약 7만 4500원)을 내면 자신이 원하는 명품 가방을 빌릴 수 있는 ‘랙서스’ 서비스 홍보 사진.  랙서스테크놀로지스 홈페이지 제공

▲ 한 달 6800엔(약 7만 4500원)을 내면 자신이 원하는 명품 가방을 빌릴 수 있는 ‘랙서스’ 서비스 홍보 사진.
랙서스테크놀로지스 홈페이지 제공

매달 일정금액 내면 상품·서비스 제공
디지털 콘텐츠 넘어 가구·음식 등 확장
월령 맞춤 장난감·고가 카메라 대여
매일 두 시간 무제한 ‘정액제 술집’ 도
월 4000엔으로 매일 최대 2시간 동안 60여종의 주류를 무제한 제공하는 선술집 체인 ‘긴노쿠라’ 소개 문구.  긴노쿠라 홈페이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월 4000엔으로 매일 최대 2시간 동안 60여종의 주류를 무제한 제공하는 선술집 체인 ‘긴노쿠라’ 소개 문구.
긴노쿠라 홈페이지 제공

일본 히로시마에 본사를 둔 랙서스테크놀로지는 ‘랙서스’라는 이름의 회원제 여성용 가방 렌털사업으로 대박을 쳤다. 이 회사는 월 6800엔(약 7만 4000원)을 내면 에르메스, 프라다, 루이비통 등 명품을 비롯해 50개 이상 브랜드 3만여점 가방 중에 원하는 것을 골라 바꿔 가며 들고 다닐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대여기간은 최소 1주일이지만, 마음에 들면 1년 이상 보유해도 된다. 회원 수가 2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현재 투자자들이 줄을 잇고 있다. 회원 야마모토 유미코(47)는 “현재 펜디 가방을 선택해 저녁모임 등에 활용하고 있다”며 “엄청나게 갖고 싶었던 가방을 사더라도 얼마 못 가 질리는 경우가 많은데, 이 서비스를 통해 그때그때 취향이나 쓰임새에 맞게 가방을 고를 수 있어 좋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말했다.
여성의류 10만점 이상을 서비스하는 에어클로짓 홍보 사진. 에어클로짓 홈페이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여성의류 10만점 이상을 서비스하는 에어클로짓 홍보 사진.
에어클로짓 홈페이지 제공

통상 1개월 단위로 일정금액을 내고 다양한 상품이나 서비스를 제공받는 ‘서브스크립션’ 경제가 일본에서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서브스크립션이란 신문, 잡지의 ‘정기구독’을 뜻하는 영어 단어이지만 최근에는 다양한 분야에서의 정액과금 판매 방식을 뜻하는, 보다 확장된 경제용어로 바뀌었다. 일본에서는 통상 일본식 발음으로 축약한 ‘사브스쿠’로 부른다. 당초에는 음악, 영화·드라마, 전자책, 소프트웨어 등 디지털 콘텐츠 중심이었지만 정액과금 서비스의 무한한 사업성과 확장성을 감지한 기업들이 너도나도 뛰어들면서 가전, 가구는 물론이고 음식, 생활용품, 패션 등으로 범위가 넓어지고 있다.

의류 대여는 서브스크립션 서비스의 대표업종이다. 도쿄를 거점으로 하는 에어클로짓은 300여종의 브랜드 10만점 이상의 의류를 렌털로 제공하고 있다. 소비자는 월 6800엔에 3벌까지, 9800엔에 무제한으로 옷을 빌릴 수 있다. 인공지능(AI)을 통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디자인, 색감, 길이 등 고객취향에 맞는 옷을 스타일링해 줌으로써 인기를 얻기 시작, 현재 회원 수가 25만명을 넘어섰다. 이에 자극받아 기존 의류업체들도 속속 뛰어들고 있다. 패션 대기업 스트라이프인터내셔널은 월 5800엔에 3벌을 빌려주는 서비스를 시작하며 후발주자로 나섰다.

토라나는 0~3세 어린이의 월령에 맞춰 장난감을 빌려주는 ‘토이서브’를 시작했다. 격월 단위로 6가지 장난감을 바꿔 배송하는 서비스로 한달 3340엔을 받는다. 유아기에는 성장과정에 따라 필요한 장난감이 빠르게 바뀌기 때문에 많은 부모가 완구의 직접 구매를 아까워한다는 점에 착안했다. 생활용품 제조업체인 유니참은 지난 7월부터 월 2980엔에 영유아 기저귀를 무제한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알뜰음주를 선호하는 직장인들에게 맞춰 정액제 술집도 급격히 늘고 있다. 이자카야 체인 ‘긴노쿠라’는 월 4000엔에 회원이 되면 매일 2시간까지 술을 무제한으로 제공한다. ‘매일 첫잔 무료’인 290엔짜리 월정액 서비스도 운용하고 있다. 다른 이자카야 체인 ‘도마도마’는 더 저렴한 월 3000엔에 모든 술을 무료로 준다. 비어투고는 월 2496엔에 매일 고급 수제맥주 1잔을 제공하고 있다. ‘GUBIT’라는 스마트폰앱을 통해 월 980엔짜리 쿠폰을 사면 수도권 500여개 GUBIT 제휴 점포에서 처음 한 잔을 무료로 마실 수 있다. 라면 전문점 ‘야로라멘’은 월 8600엔에 라면을 하루 1그릇씩 제공한다.

정액제로 의류수선을 해 주는 서비스까지 등장했다. 패브릭도쿄는 한 달 398엔을 내면 소비자의 체형 변화에 따른 사이즈 보정이나 손상된 바지의 수선 등을 해 준다. 디지털 카메라 같은 값비싼 장비도 서브스크립션 서비스 대상에서 예외가 아니다. 카메러브는 캐논, 니콘, 소니 등의 카메라와 렌즈 등 600여종을 빌려주는 ‘구패스’를 지난해 11월 시작했다. 비용은 초심자부터 전문가까지 제공하는 기종에 따라 월 5800~2만 9800엔이다.

야노경제연구소는 일본의 서브스크립션 서비스 시장 규모가 지난해 5627억엔에서 2023년에는 8623억엔으로 커질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0 0
저작권자 ⓒ 서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영양군, 2020년산 홍고추 수매 시작
영양고추유통공사가 9월29일까지 2020년산 홍고추를 수매한다.영양고추유통공사는 다음달 29일까지 2020년...
태안군청, 코로나19 두 번째 확진...
(출처=태안군청SNS)충남 태안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
(사)충우회, 대전소년원 의료학생...
(사)충우회, 대전소년원 의료학생들에 다이어리북 기증(영주=국...
여름철 별미 옥수수 '한국인의 밥...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한국인의 밥상' 옥수수(사진제공=KBS ...
양천구, 77번째 확진자 발생
77번 확진자 관련(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양천구(구청장 ...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8월 13일 [목]

[출석부]
참깨라면
[포인트경매]
죠스떡볶이 2인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