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국제

허리케인 도리안, 재앙 수준 위력…얼마나 강력하길래?

한국스포츠경제 | 2019.09.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5등급 허리케인 '도리안'이 카리브해 국가 '바하마'에 접근중이다.


허리케인은 1∼5등급으로 나뉘며 숫자가 높을수록 위력이 세다. 카테고리 3등급부터는 주요 허리케인에 속하며, 풍속이 시속 157마일(253km)을 넘어가면 5등급으로 분류된다.


1일(현지시간 기준) 오전 9시30분 A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는 도리안의 최대 풍속이 시속 175마일(280km)로 이전(160마일·260km)보다 더 강해졌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는 이날 오전 8시 도리안의 최대 풍속이 시속 260km로 이전(240km)보다 더욱 거세져 '재앙 수준'의 파괴력을 갖게 됐다며 등급을 상향 조정했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는 현재 도리안이 아바코 제도의 그레이트 아바코섬에서 북동쪽 25마일(40km), 플로리다주의 웨스트 팜비치에서 동쪽 약 210마일(340km) 지점에 있으며 시속 8마일(13km)의 속도로 서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도리안은 시속 200마일(321km) 이상의 치명적인 돌풍과 최대 20피트(6m)에 이르는 파괴적인 파도를 몰고올 가능성이 있다고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는 경고했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는 "이러한 위험은 피해 지역에 극심한 파괴를 초래할 것이며 몇 시간 동안 계속될 것"이라며 강조했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는 아바코 제도가 이날 오전 "파괴적인 허리케인의 영향을 받을 것"이며 오후께에는 그랜드 바하마 섬 역시 같은 상황에 놓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바하마를 강타한 도리안은 이후 북쪽으로 진로를 바꿔 미국의 남동부 해안으로부터 멀어져가며 미국 본토를 직접 강타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되지만, 플로리다주와 조지아주, 북부·남부 캐롤라이나에선 강풍과 홍수 등이 닥칠 수도 있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서울 은평구 연은초서도 학생 1명 확진…학교측 "27일...
[서울=뉴시스] 김정현 기자 = 서울 은평구 연은초등학교에서 초등학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
구미 20대 여성 확진자 대형 유치...
26일 오전 구미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구평동 킨더하바유치원에 ...
경남산청 '장사익과 함께하는...
[산청=뉴시스] 정경규 기자 = 매년 5월 경남 산청군 차황면 실매...
매 대회가 올스타전... 본의 아니...
여자골프 세계랭킹 6위 김세영. /LPGA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홈런공장장’ 한동민 부상, 엎친...
프로야구 정규리그(KBO리그) 꼴찌 SK 와이번스의 탈출구가 보이...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5월 26일 [화]

[출석부]
뚜레쥬르 3천원권
[포인트경매]
맘스터치 싸이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