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국제

허리케인 도리안, 재앙 수준 위력…얼마나 강력하길래?

한국스포츠경제 | 2019.09.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5등급 허리케인 '도리안'이 카리브해 국가 '바하마'에 접근중이다.


허리케인은 1∼5등급으로 나뉘며 숫자가 높을수록 위력이 세다. 카테고리 3등급부터는 주요 허리케인에 속하며, 풍속이 시속 157마일(253km)을 넘어가면 5등급으로 분류된다.


1일(현지시간 기준) 오전 9시30분 A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는 도리안의 최대 풍속이 시속 175마일(280km)로 이전(160마일·260km)보다 더 강해졌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는 이날 오전 8시 도리안의 최대 풍속이 시속 260km로 이전(240km)보다 더욱 거세져 '재앙 수준'의 파괴력을 갖게 됐다며 등급을 상향 조정했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는 현재 도리안이 아바코 제도의 그레이트 아바코섬에서 북동쪽 25마일(40km), 플로리다주의 웨스트 팜비치에서 동쪽 약 210마일(340km) 지점에 있으며 시속 8마일(13km)의 속도로 서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도리안은 시속 200마일(321km) 이상의 치명적인 돌풍과 최대 20피트(6m)에 이르는 파괴적인 파도를 몰고올 가능성이 있다고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는 경고했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는 "이러한 위험은 피해 지역에 극심한 파괴를 초래할 것이며 몇 시간 동안 계속될 것"이라며 강조했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는 아바코 제도가 이날 오전 "파괴적인 허리케인의 영향을 받을 것"이며 오후께에는 그랜드 바하마 섬 역시 같은 상황에 놓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바하마를 강타한 도리안은 이후 북쪽으로 진로를 바꿔 미국의 남동부 해안으로부터 멀어져가며 미국 본토를 직접 강타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되지만, 플로리다주와 조지아주, 북부·남부 캐롤라이나에선 강풍과 홍수 등이 닥칠 수도 있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박서준, 싱가포르 패션 매거진 장식..컬러풀 수트도 ...
[OSEN=지민경 기자] 배우 박서준이 싱가포르 패션 매거진을 장식했다.박서준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
마라톤 조사 이재용…17시간반 만...
경영권 승계 의혹으로 29일 검찰에 다시 출석한 이재용 삼성전자...
두산 이흥련 내준 이유, 김태룡 단...
[스타뉴스 잠실=심혜진 기자] 포수 이흥련.김태룡 두산 베어스 ...
[이명희의 인사이트] 언택트 시대...
며칠 전 페친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보고 2018년 개봉한 스티...
[포토 카페] 쟁반 배달의 달인
서울 남대문시장의 점심시간에 쟁반을 머리에 인 아주머니가 식...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5월 30일 [토]

[출석부]
도서랜덤
[포인트경매]
교촌치킨 허니콤보웨지감자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