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대구 2024 세계대학태권도페스티벌 뜨거운 참여 속 성료

시사매거진 | 2024.07.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시사매거진 이재욱 기자] 올해 처음으로 개최된 '대구 2024 세계대학태권도페스티벌'이 뜨거운 참여열기 속에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었다.

대구 2024 세계대학태권도페스티벌 경기장면 (사진_대구세계대학태권도페스티벌 조직위원회)대구 2024 세계대학태권도페스티벌 경기장면 (사진_대구세계대학태권도페스티벌 조직위원회)

대구 계명대학교에서?7월 5~9일까지 5일간 개최된 '대구 2024 세계대학태권도페스티벌'은 각국을 대표하는 대학 태권도인들이 겨루기, 품새 등의 종목을 통해 승부를 가리고, 국경을 뛰어넘어 태권도를 매개로 참가국의 다양한 문화를 함께 교류하는 축제의 장이 되었다. 또한 대회기간 동안 행사장인 계명대에서 태권도 기량을 겨루고 청년들의 열정과 각국의 문화를 나누는 기회가 되기도 했다.?

이 행사는 해외 56개국?737명의 선수 및 코치진이 참가 신청했으며, 심판, 선수 스텝, 가족, 참관인 등을 포함하면 총 1800여 명 이상이 대회에 참관했다.

인지도가 부족한 첫번째 대회이고 개최도시가 지방임에도 불구하고 50여 개국이 넘는 나라에서 1800여 명이 넘는 태권도 대학생들이 참가한 글로벌 스포츠이벤트가 별다른 문제없이 마무리?된 것은 의미가 크다. 이를 위해 대회 개막 2주일 전부터 50여명의 계명대 자원봉사 대학생들과 태권도학과 지도교수들이 등록 및 통역 등 대회 운영에 적극 참여한 결과이기도 하다.?

대구 2024 세계대학태권도페스티벌 등록센터에서 업무중인 계명대 자원봉사자들(사진_대구세계대학태권도페스티벌대회 조직위원회)대구 2024 세계대학태권도페스티벌 등록센터에서 업무중인 계명대 자원봉사자들(사진_대구세계대학태권도페스티벌대회 조직위원회)

이와 더불어 해외에서 많은 선수들과 관계자들이 대구를 방문해 지역관광 및 홍보 등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충분히 기여하게 된 것도 긍정적인 부분이다.

특히, 이번 대회는 올림픽 랭킹포인트를 받을 수 있는 G1 등급의 대회로, 파리올림픽을 앞두고 국가대표급이 참가한 나라가 22개국에 달하는 등 대회 흥행과 퀄리티 면에서도 충분히 만족할만한 수준의 대회가 됐다. 파리올림픽에 출전하는 참가선수 일부는 대회 이후에도 계명대에서 머물면서 마지막 전지훈련을 요청하기도 했다.

계명대 태권도센터에서 개최된 대구 2024 세계대학태권도페스티벌 시상식 (사진제공-대구세계대학태권도페스티벌대회 조직위원회)

대회 첫째날 여자 ?62kg급에서 1위를 차지한 PACHECO MARIA clara(브라질) 선수는 "2024 파리올림픽 전 마지막 대회에서 1위를 해 기쁘다. 숙소, 식당, 문화 프로그램 등 여러 면에서 이번 대회가 알차게 준비된 것 같다. 경기 뿐 아니라 한국에서 색다른 문화를 경험하고 여러나라 사람들을 만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고 말했다. MARIA 선수는 다가오는 2024 파리올림픽에서 여자 ?57kg급 브라질 국가대표로 출전 예정이다.

이번 대회 경기방식은 Division 1(G1, 겨루기 개인전, 품새), Division 2(블랙벨트로 대학부와 고등부: 겨루기 개인전 및 품새), Division 3(컬러벨트, 품새)로 진행됐다.

대회 첫째날부터 셋째날까지는 G1등급으로 겨루기 16경기와 품새 7경기를 진행됐고, 나머지 이틀은 일반인 및 동호인 등 마스터즈 대회로 진행됐다.

G1등급 겨루기 경기 결과, 일본이 4개의 금메달을 획득해 금메달 2개에 그친 한국을 추월했다. 멕시코, 필리핀, 브라질도 각각 3개의 금메달을 획득해 태권도 실력의 평준화와 세계화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G1등급 품새에서는 한국이 1개의 금메달에 그친 필리핀을 제치고 6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어 품새종목에서는 여전히 강국임을 확인시켰다.

한편, 대회 조직위는 이번 태권도페스티벌과 연계해서 세계태권도연맹 교육팀이 진행하는 "WT 국제심판 세미나 및 보수교육"을 유치, 계명대 태권도센터에서 개최했다. 7월 8일부터 12일까지는 품새 종목, 13일부터 16일까지는 겨루기 종목에 대해 심판교육이 진행될 예정이다.

대구 2024 세계대학태권도페스티벌 시상식 (사진제공-대구세계대학태권도페스티벌대회 조직위원회)계명대 태권도센터에서 개최된 "WT 국제심판 세미나 및 보수교육"장면(사진_대구세계대학태권도페스티벌대회 조직위원회)

세계 26개 국의 국제심판(IR)을 희망하는 태권도 사범 및 기존 국제심판을 대상으로 이뤄지는 이번 심판세미나 및 교육에서는 품새 73명, 겨루기 80명 등 153명이 교육을 받고 있으며, 교육이수 후 국내외에서 진행되는 각종 국제태권도대회에서 핵심 심판인력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대회를 기념하기 위해 WT 조정원 총재 초청으로 FISU의 Leonz Eder 회장과 Eric Saintrond 사무총장이 행사 기간 대구 계명대를 방문하여 경기를 관람했다.

Leonz Eder FISU 회장은 조정원 WT 총재와의 면담에서 "단일종목임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많은 국가들에서 선수단을 파견하고 적극 참여하는 것이 인상적이다. 대학시설과 대회 운영도 훌륭했다, 특히, 자원봉사자의 적극적인 참여와 대학교측의 지원도 성공적인 대회 운영의 근간이 됐다. 이 대회가 앞으로도 대학스포츠의 주요 종목으로 세계평화와 우정에 기여하는 명실상부한 글로벌 스포츠로서 성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태권도 페스티벌을 총괄 기획하고 진행한 계명대 정병기 교수는 "이번 대회는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과 세계태권도연맹(WT)이 승인한 올림픽 랭킹포인트가 부여되는 G1등급의 국제대회로, 정치, 종교, 인종을 떠나 태권도를 통해 세계 대학생들이 우정과 평화를 도모하고 스포츠 정신을 발전시키는데 그 목적이 있다. 이번 대회를?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도록 적극 지원 및 후원해 준 문체부와 WT를 비롯한 태권도 경기단체, 대구시, 계명대, 후원사에도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대구 2024 세계대학태권도페스티벌』폐막 후 자원봉사 학생들과 기념촬영(사진_대구세계대학태권도페스티벌 조직위원회)대구 2024 세계대학태권도페스티벌』폐막 후 자원봉사 학생들과 기념촬영(사진_대구세계대학태권도페스티벌 조직위원회)

대회 개최지인 대구시와 계명대는 2024년 1회 대회를 시작으로 2026년까지 3년간 대회를 개최할 예정으로, 태권도 중심도시로서의 위상 제고와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해 적극 후원 및 활용하기로 했다.

4 0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7월 19일 [금]

[출석부]
컴포즈커피 1만원권 튀김우동
[포인트 경품]
컴포즈커피 1만원권 컴포즈커피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