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사)한국축구지도자협회 신영락 사무총장, 한국 축구 희망의 등불 청사진 발표

국제뉴스 | 2024.06.2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사)한국축구지도자협회 신영락 사무총장이 24일 오후 3시 더케이호텔 서울에서 공식 출범식에서 PT을 통해 협회의 방향과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사진=김병용 기자)
(사)한국축구지도자협회 신영락 사무총장이 24일 오후 3시 더케이호텔 서울에서 공식 출범식에서 PT을 통해 협회의 방향과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사진=김병용 기자)

(서울=국제뉴스) 김병용 기자 = (사)한국축구지도자협회는 24일 오후 3시 더케이호텔 서울에서 공식 출범식을 갖고 지도자와 선수들의 권익을 위해 힘찬 첫발을 내 딛었다.

이날 출범식 행사에는 대한축구협회 최영일 부회장, 한국대학축구협회 변석화 회장, 한국OB축구협회 이회택 회장, K리그1 최순호 단장, 대한체육회 강신욱 이사 등을 비롯한 한국축구지도자들이 대거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이 자리에서 (사)한국축구지도자협회는 향후 비전 제시와 방향성에 대해 청사진을 밝혔다.

이에 PT 발표자로 나선 신영락 사무총장은 "PT을 준비하면서 지나온 한국 축구 영상 자료 등을 수집하는 과정에서 가슴 뭉클한 순간이 너무 많았다"며 "오늘의 주제가 단지 축구 지도자의 미션 뿐만 아니라 우리 한국 축구 전체의 비전과 미션으로 확대되는 불쏘시기가 됐으면 바램이 있다"고 전했다.

(사)한국축구지도자협회 신영락 사무총장이 24일 오후 3시 더케이호텔 서울에서 공식 출범식에서 PT을 통해 협회의 방향과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사진=김병용 기자)
(사)한국축구지도자협회 신영락 사무총장이 24일 오후 3시 더케이호텔 서울에서 공식 출범식에서 PT을 통해 협회의 방향과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사진=김병용 기자)

(사)한국축구지도자협회가 밝힌 청사진은 미션(임무 수행), 비전(방향이나 청사진 제시), 핵심 목표와 우리 현재 축구지도자협회의 조직과 핵심 가치, 중장기적인 로드맵(목표 기준)에 따른 벤치마킹(응용), 축구 지도자 협회의 존재 필요성과 이유등 여섯 가지 주제별로 나눠 진행되었다.

신영락 사무총장은 첫 번째 주제 미션에 대해서 한국축구지도자협회의 출범에 따른 존재 이유를 먼저 들었다.

그는 "협회가 왜 필요한지, 그리고 앞으로 비전 설정과 그에 따른 달성하는 내비게이션을 하나씩 장착하자"면서 "시대를 선도하는 축구 철학과 혁신적 코칭 기술을 배우도록 지원하고 존경 받는 인성과 품격 있는 축구 지도자를 양성하고 한국 축구 발전을 견인한다"고 역설했다.

이에 신영락 사무총장은 "존경 받는 인성과 품성을 갖춘 지도자들이 시대를 선도하는 올바른 축구 철학 속에 혁신적 코칭의 기술적인 부분이 뒷받침이 된다면 한국축구는 더욱 건전하게 발전되리라 믿는다. 이런 부분들에 토대를 만들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리 협회의 궁극적인 목적이고 방향이다"고 설명했다.

(사)한국축구지도자협회 신영락 사무총장이 24일 오후 3시 더케이호텔 서울에서 공식 출범식에서 PT을 통해 협회의 방향과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사진=김병용 기자)
(사)한국축구지도자협회 신영락 사무총장이 24일 오후 3시 더케이호텔 서울에서 공식 출범식에서 PT을 통해 협회의 방향과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사진=김병용 기자)

이어 신영락 사무총장은 비전을 제시했다. "앞선 목적 하에서 출발한 우리 한국축구지도자협회는 신뢰 받는 동반자로 지도자 권익을 응원하고, 국제적으로 탁월성을 인정받는 코칭 글로벌 표준을 설립해 갈 것"이라며 여덟 가지의 핵심 목표에 대해서도 설명을 이어갔다. '첫 번째로 한국축구 발전의 굉장히 중요한 초석이 될 지도자 교육 및 연구의 필요성을 들면서, 이를 이룰 수 있는 뒷받침으로 보다 좋은 환경 개선이 절실하게 대두 되면서 해결책으로 제도적인 지도자 권익 보호 확립을 먼저 꼽았다. 이에 대해 신영락 사무총장은 "그동안 우리 3,200여명의 지도자들은 비정규직, 계약직의 열악한 지위로 한순간 직장을 잃는 미래를 보장 받지 못하는 죄인 마냥 영원한 을의 신분으로 대접을 받는 참담한 현실로 살아왔다"면서 "권리 위에서 잠자는 자는 보호 받지 못한다는 말처럼 우리 스스로 당연한 우리 권익 향상을 위해 설립된 협회인 만큼 그에 걸맞는 변호사, 노무사, 공인회계사들과 함께 힘을 모아진 든든한 동반자로 항상 지도자 여러분들을 지켜나갈 것"이라 협회의 역할을 강조했다.

그다음으로는 항상 열린 커뮤니티를 구축과 리더십 개발을 제공하는 솔루션 제공 등을 제시했다.

(사)한국축구지도자협회 신영락 사무총장이 24일 오후 3시 더케이호텔 서울에서 공식 출범식에서 협회 임원들과 강한 의지를 다지고 있다(사진=김병용 기자)
(사)한국축구지도자협회 신영락 사무총장이 24일 오후 3시 더케이호텔 서울에서 공식 출범식에서 협회 임원들과 강한 의지를 다지고 있다(사진=김병용 기자)

중장기 목표로는 성장 의식 구조와 태도의 변화를 유도해 글로벌 지도자 강국으로서 사회와 한국축구 발전에 기여하는 유망 선수 발굴과 지원에도 발 벗고 나서겠다고도 전했다.

이어 협회가 큰 열정과 전문성을 갖춰 혁신적인 교육과 기술로 여러분들과 협력하면서 축구장에서 일어나는 모든 문제를 같이 책임지고 나누는 역할을 핵심 가치로 제시했다.

이와 함께 로드맵(목표 기준)과 방향성을 밝혔다. 이에 신영락 사무총장은 "본 협회가 안정적 시스템을 구축하여 정상 궤도 안착하면 KFA 코치 자격증 발급을 시작으로 더 나아가 FIFA가 인정하는 코치 자격증 발급 기관으로 확대와 코칭 아카데미설립, 국제적인 협력 구축에도 나설 것"이라며 희망찬 청사진을 제시했다.

(사)한국축구지도자협회 신영락 사무총장이 24일 오후 3시 더케이호텔 서울에서 공식 출범식에서 PT을 통해 협회의 방향과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사진=김병용 기자)
(사)한국축구지도자협회 신영락 사무총장이 24일 오후 3시 더케이호텔 서울에서 공식 출범식에서 PT을 통해 협회의 방향과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사진=김병용 기자)

당부도 전했다. 신영락 사무총장은 "팀보다 더 위대한 선수는 없다 라는 말도 있는 것처럼 하나보단 열이 모이고 백이 팀으로 힘을 모은다면 불가능하게 보여 던 우리들의 꿈과 이상은 반드시 실현된다고 믿는다"며 "이제 축구지도자협회 가입은 선택이 아닌 필수이다. 한국 축구 사회 오늘 가장 자랑스러운 역사적 분기점이 될 오늘이 단지 기념식으로 끝나느냐 그렇지 않다는 것을 지도자 여러분들이 증명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6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7월 21일 [일]

[출석부]
교촌치킨	허니오리지날 + 콜라1.25L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교촌치킨	허니오리지날 + 콜라1.25L 교촌치킨 허니오리지날 + 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