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여자농구 신한은행, 아시아쿼터 1순위로 일본 국가대표 출신 다니무라 지명

한스경제 | 2024.06.2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다니무라(왼쪽)와 구나단 신한은행 감독. /WKBL 제공
다니무라(왼쪽)와 구나단 신한은행 감독. /WKBL 제공

[한스경제=박종민 기자] 일본 여자농구 국가대표 출신 다니무라 리카(31·185㎝)가 2024-2025시즌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아시아쿼터 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꼽혔다.

인천 신한은행은 23일 일본 도쿄에서 진행된아시아쿼터 드래프트에서 다니무라를 전체 1순위로 지명했다. 다니무라는 지난 2022년 국제농구연맹(FIBA) 여자 월드컵 예선에서 일본 국가대표로 뛴 바 있다.

구나단 신한은행 감독은 "1순위로 지명하게 돼 영광으로 생각한다. 지난해에저희 팀에서 2주간 훈련하면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최근 무릎 부상이 있었지만 몸을 잘 만들어서 무릎을 관리하면 경기력도 올라올 것 같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다니무라는 "지난해8월 무릎 십자인대 파열로 재활을 해왔다. 처음 겪는 큰 부상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한국에서 다시 농구할 생각에 정말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부산 BNK는 이이지마 사키(173㎝)에 2순위 지명권을 사용했다.

3∼6순위는 부천 하나원큐 와타베 유리나(166㎝), 용인 삼성생명 히라노 미츠키(166㎝), 청주 KB 나가타 모에(174㎝), 아산 우리은행 미야사카 모모나(163㎝) 순으로 뽑았다.

2라운드는 우리은행 스나가와 나츠키(162㎝), KB 시다 모에(166㎝), 하나원큐 이시다 유즈키(168㎝)를 각각 호명했다.

WKBL은 올해 4월 아시아쿼터 선수 제도를 2024-2025시즌부터 도입하기로 결정했다.우선 일본 W리그 소속 선수를 포함한 일본 국적 선수를 대상으로 하기로 했다. 팀당 최대 2명을 보유할 수 있지만출전은 1명만 가능하다.

13 0
저작권자 ⓒ 한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7월 21일 [일]

[출석부]
교촌치킨	허니오리지날 + 콜라1.25L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교촌치킨	허니오리지날 + 콜라1.25L 교촌치킨 허니오리지날 + 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