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경매 넘어간 집은..." 박세리 부친 고소 후 설왕설래 계속

국제뉴스 | 2024.06.1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박세리 박세리 희망재단 이사장이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스페이스쉐어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회견 도중 박 이사장이 눈물을 닦고 있다. /사진=국제뉴스DB
박세리 박세리 희망재단 이사장이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스페이스쉐어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회견 도중 박 이사장이 눈물을 닦고 있다. /사진=국제뉴스DB

골프선수 출신 박세리가 최근 경매로 넘어간 집에 대해 입을 열었다.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박세리희망재단의 사문서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고소 관련 기자회견에서 박세리 이사장과 그의 법률대리인 김경현 변호사가 참석했다.

이날 박세리는 "개인적인 채무 관련 현재 집 경매에 대해 말이 많은 것 같더라. 일이 있는 건 사실이지만 현재 경매에 나와있진 않다"고 말했다.

이어 "법적으로 변제를 하고 제 명의로 집을 인수했기에 법적으로는 문제 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언론에선 경매로 넘어갔다며 오래전부터 알지 못한 부분까지 드러내서, 그런 면에 있어 오해가 있지 않았나 싶다"라고 덧붙였다.

박세리 박세리 희망재단 이사장이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스페이스쉐어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회견 도중 박 이사장이 눈물을 닦고 있다. /사진=국제뉴스DB
박세리 박세리 희망재단 이사장이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스페이스쉐어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회견 도중 박 이사장이 눈물을 닦고 있다. /사진=국제뉴스DB

한편, 박세리희망재단은 지난 11일 박세리의 부친 박준철 씨를 사문서 위조 혐의로 대전 유성경찰서에 고소했다.

재단 측은 "박준철 씨가 국제골프학교 설립 업체로부터 참여 제안을 받고 재단 법인 도장을 몰래 제작해 사용했다"며 "설립 업체가 관련 서류를 행정기관에 제출하는 과정에서 위조 도장임을 알고 고소한 것"이라고 밝혔다.

박세리는 이번 기자회견을 통해 모든 오해를 풀고, 재단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9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7월 21일 [일]

[출석부]
교촌치킨	허니오리지날 + 콜라1.25L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교촌치킨	허니오리지날 + 콜라1.25L 교촌치킨 허니오리지날 + 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