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프로야구 심판, 두산-NC전서 비디오 판독 번복… 혼돈에 빠진 잠실구장

한스경제 | 2024.06.1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1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전에서 심판진이 태그-포스 플레이 혼동으로 경기가 약 13분가량 중지됐다. 이승엽 두산 감독의 항의 장면. /두산 제공
1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전에서 심판진이 태그-포스 플레이 혼동으로 경기가 약 13분가량 중지됐다. 이승엽 두산 감독의 항의 장면. /두산 제공

[잠실=한스경제 류정호 기자]프로야구 심판의 신뢰도가 어디까지 떨어지는 것일까.

1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전에서 비디오판독 결과를 번복하는 희귀한 장면이 연출됐다.

논란의 장면은 두산이 6-2로 앞서고 있던 7회 초 NC의 공격 상황에서 발생했다. NC 김형준은 노아웃 1루 상황에서 2루 땅볼을 기록했다. 1루 주자 김휘집은 1루와 2루 사이에서 머뭇거렸고, 두산 2루수 강승호는 김휘집 태그에 실패 후 곧장 1루로 송구했다. 2루 땅볼을 친 김형준은 1루에서 세이프 판정을 받았다. 세이프 판정과 동시에 두산 1루수 양석환은 포구 후 2루로 공을 뿌렸다. 김휘집은 두산 유격수 박준영의 태그를 몸을 비트면서 피한 후 세이프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이는 명백한 오심이었다. 타자 주자가 1루에서 세이프 판정을 받아 2루에선 태그 아웃이 아닌 포스 아웃이 되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심판진은 태그-포스 플레이를 혼동해 세이프를 선언했다.

이승엽 두산 감독은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다. 심판진은 태그 플레이로 착각해 세이프 판정을 내렸다. 이에 이 감독은 경기장 안으로 들어와 심판진에게 태그 아웃이 아닌 포스 아웃에 관해 비디오 판독을 해야 한다고 문의했다.

이 감독의 항의에 그제야 심판진은 해당 상황을 정확히 인지했고, 오랜 논의 끝에 비디오 판독 결과를 번복하고 2루 주자에게 아웃을 선언했다.

그러자 이번엔 강인권 NC 감독이 뿔이 났다. 강 감독은 "비디오 판독 후 나온 판정을 번복할 수 있느냐"고 강하게 항의했다. 강 감독은 타자를 타석에 내보내지 않으며 항의를 이어갔고, 최초 비디오 판독 과정부터 다음 타자가 타석에 들어설 때까지는 약 13분가량이 소요됐다.

두산 관계자는 "이 감독은 처음부터 포스 아웃 상황인 것을 알았다. 해당 상황에 관해 비디오 판독을 요청한 것"이라며 "태그 아웃과 관련된 비디오 판독은 심판진의 자체적 결정"이라고 말했다.

경기 종료 후 취재진과 만난 심판진은 "아웃 상황에서 태그-포스 플레이를 전부 다 보게 돼 있다"며 "해당 내용은 정리 후 알려드리겠다"고말을 아꼈다.

14 0
저작권자 ⓒ 한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7월 21일 [일]

[출석부]
교촌치킨	허니오리지날 + 콜라1.25L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교촌치킨	허니오리지날 + 콜라1.25L 교촌치킨 허니오리지날 + 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