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박세리 "아버지와 대화 안 해… 주택 경매설 사실과 다르다"

한스경제 | 2024.06.1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박세리희망재단 사문서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고소 관련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이날 참석한 박세리희망재단 박세리 이사장이 답변 도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6.18.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박세리희망재단 사문서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고소 관련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이날 참석한 박세리희망재단 박세리 이사장이 답변 도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6.18.

[한스경제=이현령 기자] 박세리 박세리희망재단 이사장이 부친과의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박 이사장은 18일 오후 서울 코엑스센터 갤럭시홀에서 최근 불거진 부친과의 논란에 대해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을 밝혔다.

박세리희망재단은 지난해 9월 사문서위조 및 사문서위조행사 등 혐의로 박 이사장의부친 박 모 씨를 고소했다.

박 씨는 새만금에 국제골프학교를 설립하는 민간업체로부터 참여 제안을 받고 재단의 법인 도장을 몰래 제작해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해당 업체는 박 씨가참여하는 국제골프학교 사업으로 높은 점수를 받아 '새만금 해양레저관광 복합단지 사업' 우선 협상자로 선정됐다. 그러나 박 씨의 위조 사실이 드러나며 지위를 박탈당했다.

박 이사장측은 "고소가 진행되기 전 새만금 개발청으로부터 재단이 제출했다고 하는 '새만금 관광레저용지개발사업의향서'의 진위 여부를 확인하고자 재단으로 연락이 왔다"며 "재단은 관련기관의 연락을 받고 재단 명의의 문서 및 인장이 위조돼 문서가 제출된 사실을 처음 인지했다"고 설명했다.

또 "이 사안에 대해 이사회의를 거쳐 수사기관에 정식으로 위법행위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며 "현재는 경살 수사가 완료된 상태다. 검찰에 송치돼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박 이사장측에 따르면 박세리희망재단은 박세리의 유·무형 자산을 바탕으로 한 비영리 재단법인이다. 따라서 내외국인학교설립 및 운영을 할 수 없다.

박 이사장은 이날 아버지와의 갈등 사실을 알리며 눈물을 보였다. 그는 "이 사건이 있은 뒤로부터 아버지와 전혀 대화하고 있지 않다"라며 은퇴 후 아버지의 채무들을 해결하며 점점 문제가 커졌다고 전했다.

박 이사장 소유의 부동산이 법원에 의해 경매 시장에 나왔다는 설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여러 얘기가 나오고 있지만 사실과 다르다"며 "현재 여러 가지 과정을 거쳐 명의를 변경했고 현재로서는 경매에 나와 있지는 않은 상태"라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박 이사장은 "가족은 사실 내게 전부였다"며"(아버지의 의견들에) 계속 반대 했따. 한 번도 동의한 적 없다. 다만 이 모든 것에 내 선택권이 없었다"며 유감을 표했다.

15 0
저작권자 ⓒ 한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7월 21일 [일]

[출석부]
교촌치킨	허니오리지날 + 콜라1.25L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교촌치킨	허니오리지날 + 콜라1.25L 교촌치킨 허니오리지날 + 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