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최근 경륜, 순위·인지도 보다 흐름 좋은 선수 주목해야

한스경제 | 2024.06.1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광명스피돔에서 열리는 특선급 경주에서 선수들이 차례로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
광명스피돔에서 열리는 특선급 경주에서 선수들이 차례로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

[한스경제=강상헌 기자]과거 경륜의 흐름은 대부분 성적이 좋은 축 선수를 위주로 경기가 흘러갔다. 순위나 인지도가 높은 선수들을 주축으로 하는 경주 전개가 대부분이라 아무리 본인의 몸 상태가 좋더라도 현재 자신의 순위나 인지도가 낮은 수준이라면 좋은 성적을 내기가 쉽지 않았다.

최근 경륜의 분위기가 확 달라졌다. 물론 여전히 순위와 쌓아온 인지도가 높은 선수들이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며 경기를 이끌고 있지만, 흔히 말해 줄을 서는 대로 경기가 끝나버리는 것이 아니라 혼전 양상이 나타나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최근 경륜 분위기가 달라진 것은 몸 상태가 좋은 선수들이 축을 인정하지 않거나, 과감한 강공 승부를 펼치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특선급에서 최근 좋은 몸 상태가 좋은 선수는 박병하(13기·S1·창원 상남)와 이현구(16기·S2·경남 개인)다. 박병하는 아마추어 경력이 없는 비선수 출신이다. 2013년 그랑프리 우승을 차지해 성공 신화를 일으킨 뒤 줄곧 특선급 강자로 활약 중이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발생한 공백을 극복하지 못했다. 2022년도에는 우승 9번에 머물렀고, 2023년에는 7번에 그쳤다. 박병하는 올해는 반전에 성공했다. 벌써 6승, 승률 21%, 삼 연대율 54%를 기록하며 특선급 준 강자로 거듭나고 있다. 지난달 17일 19회차 14경주 예선전에서는 특급 신인 손제용(28기·S1·수성)을 선행으로 따돌리며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2014년 그랑프리 우승자 이현구도 최근 흐름이 좋다. 2022, 2023년에는 고작 3승에 그쳤지만, 올해는 5월에만 3승을 기록하며 거침없이 질주하고 있다. 이현구는 특유의 강한 집념과 경기를 보는 넓은 시야를 가졌다. 특히 직선 주로에서 강점을 보이면서 최근 고객들의 찬사를 한 몸에 받고 있다.

두 선수 외에도 특선급에서는 안창진(25기·S1·수성), 김홍일(27기·S1·세종), 노형균(25기·S2·수성) 등 비교적 젊은 선수들이 물오른 기량을 선보이고 있다. 이 선수들은 자력 승부형 선수들로 경기를 주도하려는 움직임이 강하다. 이런 자력 승부형 선수들은 경기의 축으로 보기는 어렵다. 하지만 이들로 인해 경기 양상이 좌우되는 경향이 많기 때문에 경주를 추리하는 데 있어 이들의 전법과 승부 타이밍은 면밀하게 따져보는 것이 좋다.

광명스피돔에서 특선급 선수들이 힘차게 페달을 밟으며 경합을 벌이고 있다. /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
광명스피돔에서 특선급 선수들이 힘차게 페달을 밟으며 경합을 벌이고 있다. /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

우수급에서는 재도약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선수들이 돋보인다. 한때는 특대 선급 준 강자로 활약했던 김지광(20기·A1·인천 검단), 김태한(22기·A1·경남 개인), 김준일(23기·A1·김해 B)이 대표적이다. 특히 김지광은 우수급에서 전략가로 통한다. 번뜩이는 전술과 전략으로 고객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초 주 선행 선수 앞으로 들어가려는 선수들을 방해하거나, 특유의 후미 견제, 대열 끊기 등 각종 기술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며 반등에 성공한 한 해를 보내고 있다.

올해 처음 펼쳐진 루수급 대상 경륜(스포츠 조 선배)에서 결승전까지 진출했던 김태한도 전성기 때의 기량을 거의 회복한 모양새다. 특선급 재진출을 노리고 있다. 낙차 부상으로 인해 긴 공백이 있었던 김준일도 아쉬웠던 복귀 초반과는 다른 실력을 보이면서 기대를 받고 있다.

선발급에서는 올해 종합득점 86점대에서 시작해 최근에 90점대로 반등에 성공한 백동호(12기·B1·광주)의 기세가 예사롭지 않다. 모든 전법을 구사하는 능력을 갖춘 백동호는 최근 회복한 득점을 바탕으로 이제는 선발급 강자로 재도약했다. 또한 허남열(24기·B1·가평), 한상진(12기·B1·인천)도 최근 선발급에서 컨디션이 좋은 선수로 평가받고 있다.

예상지 명품경륜 승부사 이근우 수석은 "최근 몸 상태가 좋은 선수와 회복세가 뚜렷한 선수들을 주목해야 한다. 특히 한두 차례 반짝하는 것이 아니라 거듭되는 선전을 펼치는 선수들이라면 그만큼 강자로 자리매김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등급 조정이 눈앞으로 다가온 만큼 최근 흐름 좋은 선수들을 중심으로 추리의 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적중 확률을 높이는 방법이 될 것이다"라고 조언했다.

3 0
저작권자 ⓒ 한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7월 23일 [화]

[출석부]
컴포즈커피 1만원권 홈런볼
[포인트 경품]
컴포즈커피 1만원권 컴포즈커피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