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경륜 특선급, 역대급 명승부 매주 쏟아져 눈길

한스경제 | 2024.05.3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광명스피돔에서 선수들이 결승선을 향해 전력질주 하고 있다. /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
광명스피돔에서 선수들이 결승선을 향해 전력질주 하고 있다. /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

[한스경제=강상헌 기자]광명스피돔에서 펼쳐지는 최근 특선급 경주들이 심상치 않다. 임채빈(25기·SS·수성), 정종진(20기·SS·김포), 전원규(23기·SS·동서울)와 같은 우승 보증수표 선수들이 출전하는 경주의 2위와 3위에서 변수가 발생하고 있다. 이들이 출전하지 않는 경주는 경주 양상이 급변하는 경우가 많아 최종결과에서도 이변이 발생하고 있다.

5월에 열린 광명 17회차부터 19회차까지 3주간의 결과만 보더라도 최근 특선급 경주가 얼마나 치열한지 알 수 있다. 경륜 최강 3인방(임채빈·정종진·전원규)이 모두 출전하지 않던 17회차에는 첫날부터 이변이 발생했다. 3일 광명 16경주에 출전한 우승 후보 양승원(22기·청주)은 선행 공격에 나선 노형균(25기·S2·수성)을 추격하는 과정에서 윤민우(20기·S3·창원 상남)와 몸싸움을 벌이다 승부 타이밍을 놓쳤다. 양승원은 뒤늦게 힘겨운 젖히기를 시도했으나, 막판 외선에서 날아들어 온 원신재(18기·S2·김포), 앞서가던 김태범(25기·S1·김포)에게 패배하며 결국 3착에 그쳤다.

다음날 마지막 광명 16경주에서도 우승 후보로 점쳐졌던 김관희(23기·S2·세종), 김태범, 조영환(22기·S2·동서울)의 치고받는 난타전 속에 인기 순위 6위에 그쳤던 김원진(13기·S2·수성)이 직선주로에서 어부지리로 추입의 기회를 잡으며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한 이변이 발생했다.

4일 연속 경륜이 열렸던 17회차의 마지막 날인 6일에는 13경주 김형완(17기·S2·김포), 14경주 김관희, 16경주 김태범이 우승 후보로 평가받았으나, 각각 김민균(17기·S2·김포), 최석윤(24기·S2·신사), 이현구(16기·S2·경남 개인)에게 밀리며 고배를 마셨다.

18회차에도 이변이 나왔다. 10일에는 특선급 4개 경주 중에서 전원규가 출전했던 14경주와 김용규(25기·S1·김포)가 제 몫을 다한 16경주는 큰 이변이 발생하지 않았다. 그러나 13경주에서는 유다훈(25기·S3·전주)의 기습 공격을 활용했던 이재림(25기·S1·신사)이 우승 후보 안창진(25기·S1·수성)을 3위로 밀어냈다. 15경주에서도 우승을 차지한 박진영(24기·S1·창원 상남)에 이어 김시후(20기·S3·청평)가 올해 첫 2위에 성공하며 이변을 만들어 냈다.

2번의 이변이 나왔던 금요일에 이어 토요일 경주에서는 15경주에서 한차례 폭풍이 몰아쳤다. 인기 순위 3위로 출전한 김태범이 타종이 울리자마자 선행에 나선 왕지현(24기·S2·김포)을 젖히기로 넘어섰고, 김동관(13기·S3·경기 개인)은 김태범을 마크하던 김민준(22기·S2·수성)을 1∼2코너에서 밀어내며 각각 1위와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정종진이 출전했던 19회차 양상도 18회차와 유사했다. 정종진은 도전하는 선수들을 무난하게 따돌리며 3승을 추가했으나, 그 외의 경주에서는 이변이 쏟아졌다. 28기 수석 졸업생 손제용(28기·S1·수성)은 17일 14경주에서 선배의 매서운 맛에 호되게 당했다. 14경주에서 빛난 선수는 경륜 최초의 비선수 출신으로 2013년 그랑프리 우승을 차지했던 박병하(13기·S1·창원 상남)였다. 인기 순위 3위로 출전한 박병하는 선행으로 치고 나가며 손제용의 눈을 피해 멀찌감치 달아났다. 주도권을 빼앗긴 손제용은 젖히기로 따라붙었으나, 자신을 마크했던 김관희만을 막아내며 2위에 그쳤다.

18일 15경주에서는 전날 이변의 주인공이었던 박병하가 3위에 그치고, 이현구, 정현수(26기·S3·신사)가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이현구는 19일 13경주에서도 홍의철(23기·S3·인천 검단)의 선행을 차분히 몰아가며 2강이었던 조영환, 김관희를 각각 3위, 4위로 밀어내며 2연승에 성공했다. 최동현(20기·S2·김포)은 18회차 경주의 김시후와 마찬가지로 올해 첫 2위에 성공했다. 곧바로 열린 14경주에서도 마크, 추입의 강자 정재원(19기·S1·김포)이 선행 공격을 택한 조주현(23기·S3·세종)과 젖히기를 시도한 강동규(26기·S2·충북 개인)에 밀려나는 이변이 발생했다.

예상지 경륜박사 박진수 팀장은 "특선급 경주는 총 20개의 경주 중에서 4경주에 불과하다. 하지만 최근 많은 이변이 발생하고 있다. 특히 신사팀의 이재림, 이태호, 정충교(23기·S2), 정현수, 최석윤, 경남권의 박진영, 이현구, 박병하, 충청권의 최종근(20기·S2·미원), 강동규, 김포팀의 김태범, 원신재 등이 이변의 주인공으로 우뚝 서는 경우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이 선수들이 출전한다면 이변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을 고려하는 것이 경주 추리에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조언했다.

2 0
저작권자 ⓒ 한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6월 22일 [토]

[출석부]
스타벅스 간편한 한끼 세트(HOT) (카페 아메리카노 T리얼 치즈 베이글) 포스틱
[포인트 경품]
스타벅스 간편한 한끼 세트(HOT) (카페 아메리카노 T리얼 치즈 베이글) 스타벅스 간편한 한끼 세트(HOT) (카페 아메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