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문선민-박재용 득점포 전북, 수원FC에 2-3 패

포커스투데이 | 2024.05.1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사진=전북현대

전북현대가?12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K리그 1 2024 12라운드서 수원FC에 2-3으로 패했다.

전북은 4-2-3-1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임했다. 박재용이 원톱 공격수로 나섰고 전병관-문선민-이영재가 2선에 자리했다. 이수빈과 보아텡이 경기 조율을 맡았고 김진수-이재익-박진섭-안현범이 포백 수비진을 구성했다. 골키퍼는 정민기.

수원FC는 4-3-3 포메이션으로 전북에 맞섰다. 안데르손-몬레알-김주엽이 스리톱 공격진을 구성했고 강상윤-윤빛가람-정승원이 중원에 배치됐다. 포백 수비진은 박철우-권경원-최규백-이용으로 구성됐다. 골키퍼는 안준수.

전북은 경기 시작부터 공격적인 축구로 수원FC를 압박했다. 박재용을 시작으로 문선민, 보아텡 등 상대 문전에서 적극적인 슈팅을 선보이며 선제골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전북의 공격이 이어졌다. 강한 압박을 바탕으로 수원FC 진영에서 볼 점유율을 높인 전북은 날카로운 슈팅을 연결했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전북이 기어코 선제골을 터트렸다. 전반 24분 전북은 후방에서 길게 연결된 볼을 전병관이 빠른 스피드를 바탕으로 따냈다. 엔드라인까지 돌파한 전병관이 뒤로 연결한 볼을 문선민이 득점, 전북이 1-0으로 앞섰다.

수원FC는 전반 29분 안데르손이 아크 왼쪽 모서리 부근서 감각적인 슈팅을 시도했지만 전북 골키퍼 정민기 선방에 막혔다. 또 코너킥 상황에서 권경원이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전북은 전반 32분 전병관이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적극적인 움직임으로 얻어낸 페널티킥이었다. 후방에서 길게 연결된 볼을 전병관이 쉴새 없이 내달렸고 수원FC 골키퍼 안준수에게 걸려 넘어졌다. 키커로 나선 박재용은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 전북이 2-0으로 달아났다.

전북은 전반 종료 직전 악재가 생겼다. 보아텡이 수원FC 안데르손 상대로 태클을 펼치다 옐로카드를 받았다. 주심은 VAR 판독 끝에 옐로카드 대신 레드 카드를 꺼냈고 보아텡은 퇴장 당했다.

수원FC는 후반 11분 이승우가 만회골을 터트렸다. 코너킥 상황에서 뒤로 흐른 볼을 박철우가 문전으로 연결했고 이승우가 침착하게 득점, 1-2가 됐다.

전북은 후반 16분 문선민을 빼고 한교원을 투입했다. 수원FC는 지동원과 이재원을 내보냈다. 또 전북은 후반 28분 박재용과 이영재를 빼고 티아고와 이규동을 투입했다.

수원FC는 후반 36분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코너킥 상황에서 문전 혼전 중 이승우가 득점, 2-2가 됐다. 또 수원FC는 후반 분 안데르손의 골이 터지며 3-2로 경기를 뒤집었다. 전북은 송민규와 정우재를 투입하며 반전에 도전했다. 전북은 티아고의 헤더 슈팅이 골대를 맞고 튀어 나오며 경기가 마무리 됐다.

4 0
저작권자 ⓒ 포커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6월 25일 [화]

[출석부]
빽다방 5천원권 농심 꿀꽈배기
[포인트 경품]
빽다방 5천원권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