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KBO, ABS 오심 후 은폐 모의 논란 심판진 직무배제·인사위 회부

한스경제 | 2024.04.1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ABS 시스템을 적용해 훈련 중인 KBO 심판위원. 사진은 기사와는 무관. /KBO 제공ABS 시스템을 적용해 훈련 중인 KBO 심판위원. 사진은 기사와는 무관. /KBO 제공

[한스경제=박종민 기자] 한국야구위원회(KBO)가15일허구연 총재 주재로 긴급 회의를 진행하고 전날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NC 다이노스-삼성 라이온즈 경기의심판 팀장 이민호 심판위원, 주심 문승훈 심판위원, 3루심 추평호 심판위원에 대해 직무 배제하고 절차에 따라 인사위원회에 회부하기로 했다.

1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NC와 삼성의 경기. NC가 1-0으로 리드하던3회 삼성의 공격에서 NC 이재학이 투구하던 도중 논란이 빚어졌다.

이재학의 2구째 직구에 주심은 '볼'을 선언했다. 그러나 ABS는 이 공을 '스트라이크'라고 판정했다. 정황상 주심이 ABS의 '스트라이크 콜'을 놓친 것으로 보인다.

NC는주심이 '볼'이라고 선언한2구째 공을 ABS는 '스트라이크'라고 판정했다는 걸 인지하고심판진에게 항의를 했다.

특히 과정이 큰 논란을 유발했다.심판들끼리 나눈 대화가 중계방송으로 송출됐는데 심판 조장이 주심에게 "음성은 분명히 볼로 인식했다고 하세요. 우리가 빠져나갈 건 그것밖에 없어요"라고 해 논란이 일파만파 커졌다.

심판이 자신들의 오류를 기계 탓으로 돌리려 한 정황이 드러난 셈이다.

KBO는 사안이 매우 엄중하다고 판단하고 있으며 엄정하게 징계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KBO는 "상벌위원회가 아닌 인사위원회 회부로 결정한 배경에는 리그 규정 벌칙 내규로 다 심의할 수 없는 부분이 있다고 판단돼인사위원회에서 심의하기로 했다"며 "경기 출장 정지가 아닌 직무 배제로 결정한 이유는직무 배제 상태에서 인사워원회를 진행해 최종 징계를 심의하는 것이 절차상 더 적합하다는 판단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KBO는 이날 허구연 총재 주재로 ABS 긴급 점검 회의를 개최했으며주심 혹은 3루심이 스트라이크/볼 판정 수신에 혼선이 발생했을 경우ABS 현장 요원이 적극적으로 개입 할 수 있도록 매뉴얼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양 팀 덕아웃에서도 주심, 3루심과 동일한 시점에 스트라이크/볼 판정을 전달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음성 수신기 장비를 배치하기로 했다.

8 0
저작권자 ⓒ 한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5월 30일 [목]

[출석부]
롯데리아	새우버거 세트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새우버거 세트 롯데리아 새우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