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창단 첫 봄 농구 하나원큐, 실책 줄이기가 생존의 관건

한스경제 | 2024.03.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부천 하나원큐. /WKBL 제공부천 하나원큐. /WKBL 제공

[한스경제=강상헌 기자]여자프로농구 부천 하나원큐가 창단 이후 처음으로 나선 봄 농구 첫판에서 패배의 쓴잔을 들이켰다. 4강 플레이오프(4강 PO·5전3승제)에서 생존하기 위해선 실책을 줄여야 한다.

9일 충북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우리WON 2023-2024 여자프로농구 4강 PO 1차전에서 청주 KB에 51-69로 패한 하나원큐는 챔피언결정전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내주게 됐다. 1차전에서 패한 팀이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할 확률은 14.3%(49회 중 7회)에 불과하다.

2012년 창단한 하나원큐가 봄 농구에 진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2015-2016시즌에는 챔피언결정전까지 오른 적이 있지만 당시 첼시 리(35)의 문서 위조 사건으로 해당 시즌 팀 성적이 모두 취소됐다.

정규리그 4위(10승 18패)로 4강 PO에 나선 하나원큐는 박지수(26)가 버티고 있는 정규리그 우승팀 KB와 전반전까지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KB의 야투를 꽁꽁 묶은 게 주효했다. 경기 시작 약 4분40초 동안 단 1개의 필드골도 허용하지 않았다. 전반전에 KB가 시도한 3점슛 22개도 모두 틀어막았다.

부천 하나원큐 김정은. /WKBL 제공부천 하나원큐 김정은. /WKBL 제공

좋은 경기를 펼친 하나원큐는 이후 쏟아진 실책에 발목을 잡혔다. KB보다 11개나 많은 18개의 실책을 저질렀다. 실책은 결국 패배로 이어졌다. 하나원큐는 후반전에만 45점을 내주며 고개를 떨궜다.

경기 후 취재진과 만난 김도완(53) 하나원큐 감독은 실책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김 감독은 "상대가 잘해서 졌다기보단 실책으로 스스로 무너졌다. 냉정하게 경기를 풀어가면 좋을 텐데 마음의 여유가 부족했다"며 "선수들에게 더 잘하고 싶은 마음, 실수를 만회하고 싶은 마음이 컸을 것이다. 하지만 조금 더 냉정하게 경기를 풀어가면 좋겠다"고 말했다.

하나원큐는 11일 오후 7시 같은 장소에서 KB와 4강 PO 2차전을 치른다. 2차전에서도 실책을 줄이지 못하면 같은 결과를 받아들일 가능성이 있다. 만약 이 경기에서도 지면 하나원큐는 벼랑 끝에 내몰리게 된다.

17 0
저작권자 ⓒ 한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6월 25일 [화]

[출석부]
빽다방 5천원권 농심 꿀꽈배기
[포인트 경품]
빽다방 5천원권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