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북한 국가대표가 K리그에 왔다... 프로축구 안양, 리영직 영입

한스경제 | 2024.03.0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리영직. /FC안양 제공리영직. /FC안양 제공리영직. /FC안양 제공리영직. /FC안양 제공

[한스경제=김성진 기자]프로축구 FC안양이 미드필더 리영직을 영입했다.

리영직은 지난 2013년 도쿠시마 보르티브에서 프로 경력을 시작했다. 2015년 V-바렌 나가사키로 팀을 옮겨 두 시즌 동안 활약했다. 이후 카마타마레 사누키, 도쿄 베르디, FC류큐, 이와테 그루야 모리오카 등을 거치며 프로 데뷔 이후 줄곧 일본에서만 활약했다. J리그 통산 기록은 총 261경기 20골 8도움.

그는 2014 인천 아시안게임의 모든 경기에 출전하며 북한 대표팀의 은메달 획득에 기여했다. 2015년에는 북한 A대표팀에 발탁돼 AFC 아시안컵에 출전했고, 4년 뒤인 2019년 AFC 아시안컵에도 선발돼 활약했다. 또한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남북전에도 출전하기도 했다. 국가대표팀 경력은 총 23경기 1골.

리영직은 187cm의 큰 키를 바탕으로 탄탄한 체격을 갖춘 수비형 미드필더다. 대인마크와 투지 넘치는 플레이를 보여줄 뿐만 아니라 공격적인 부분에서도 두루 장점을 갖췄다는 평이다. 또한 센터백까지 소화할 수 있는 멀티 플레이어이기 때문에 안양의 수비라인은 더욱 두터워질 전망이다.

리영직은 "팀 분위기도 좋고 동료들이 모두 편하게 대해주고 있기 때문에 빠르게 적응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팬들이 경기를 즐길 수 있도록 좋은 플레이를 보여주고 싶다"라며 "안양 팬들에게 승리를 선물할 수 있도록 하루하루 노력해서 경기장에서 내 플레이를 보여드리고 싶다. 많은 응원을 부탁드리고, 그 응원에 보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9 0
저작권자 ⓒ 한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6월 25일 [화]

[출석부]
CU 5천원권 농심 꿀꽈배기
[포인트 경품]
CU 5천원권 CU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