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서울 이랜드, 잠실 잠시 떠난다…내년부터 목동 사용 [K리그2]

MK스포츠 | 2021.10.0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K리그2 서울 이랜드 FC가 창단부터 함께했던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을 잠시 떠난다. 2022년부터 진행 예정인 ‘잠실 스포츠·MICE 복합단지 조성 계획’에 주경기장의 리모델링도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서울 이랜드 FC는 10월2일 경남FC와의 맞대결을 마지막으로 홈 경기장인 잠실 레울파크를 떠나게 됐다. 그렇다고 해서 잠실을 완전히 떠나는 것은 아니다. 서울 이랜드 FC는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 리모델링 완료 이후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을 다시 홈 경기장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이러한 연유로, 서울 이랜드 FC는 2022년부터 대체 홈 경기장으로 목동종합운동장 주경기장을 사용한다.

서울 이랜드 FC는 창단 첫해인 2015년부터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을 홈 경기장으로 사용했다. 서울 이랜드 FC가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첫선을 보인 2015년 3월 29일, 팬들의 표정은 사뭇 다른 느낌이었다. 가변석, 컨테이너 좌석, 파사드, 푸드트럭 등이 팬들에게 새로운 경기 관람 경험을 제공하기엔 충분했었다. 이러한 느낌을 받은 것은 팬뿐만이 아니었다. 선수들이 느끼는 감정도 다르지 않았다.

이날 원정팀으로 경기장을 방문했던 서울 이랜드 FC 김선민은 “그때 처음 잠실에 왔을 때 지금까지 K리그에서 볼 수 없었던 환경, 분위기였다. 유럽리그 같은 분위기가 났던 것 같다. 저 또한 경기를 즐겁게 했던 걸로 기억하고 있다.”며 회상했다.

창단멤버인 윤성열 또한 다르지 않았다. “말이 필요 없다. 정말 좋았다. 다른 팀 선수들이 다 부러워했었다. 관중들이 응원해 주시는 것도 다 들릴 정도로 가까웠기 때문에 선수들도 힘이 많이 났다. 지금도 그때의 사진을 다 가지고 있다. 팬분들도 정들었던 홈 경기장을 떠나야 하는 상황이라 많이 아쉬우실 것 같다.”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2021년 경기 대부분이 코로나19로 인해 무관중으로 진행되며 아쉬움이 더 남게 됐다. 이번 시즌 마지막 홈 경기인 10월 2일 경남전 역시 무관중으로 진행하게 됐다. 서울 이랜드 FC는 이러한 아쉬움 감정을 팬들과 함께 나누고자 ‘고마웠어 잠실’ 단편 기획 다큐를 준비했다. 기획 다큐에는 서울 이랜드 FC와 팬들이 함께 했던 소중한 추억들이 소환될 예정이다. 창단 멤버 윤성열, 장내 아나운서 프라임 등 반가운 얼굴도 만나볼 수 있다. 이에 더해, 설문조사를 통해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 피규어와 매치 포스터를 300명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박찬형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저작권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1월 27일 [일]

[출석부]
GS25 모바일 금액상품권 1만원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GS25 모바일 금액상품권 1만원 GS25 모바일 금액상품권 1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