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폭풍 질주' 손흥민의 환상골...英 BBC, ''번리 수비, 피리 부는 사나이 쫓는 쥐 같았다''

스포탈코리아 | 2019.12.0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손흥민 뒤를 쫓는 번리 선수들은 피리 부는 사나이를 따르는 쥐 같았다.”


토트넘은 8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번리와 경기에서 손흥민의 맹활약에 힘입어 5-0으로 승리했다. 


손흥민은 전반 5분 만에 케인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했고, 이어 전반 9분 모우라의 추가골 기점이 되는 측면 돌파를 선보였다. 전반 32분엔 약 70m를 질주하는 단독 드리블에 이은 완벽한 슈팅으로 리그 5호골이자 시즌 10호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이날 다득점-무실점 승리를 거두며 승점 3을 추가했다. 토트넘은 6승 5무 5패, 승점 23로 리그 6위에 올랐다.


이날 경기의 백미는 손흥민의 돌파에 이은 골이었다. 손흥민은 전반 32분 자신의 페널티박스 부근에서 공을 잡은 후 상대 진영까지 단독 드리블로 질주했다. 손흥민의 드리블을 막기 위해 무려 7명의 번리 선수들이 달려들었지만 방해가 되지 않았다.


손흥민의 폭풍 같은 질주에 이은 득점을 지켜본 영국 언론은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영국 매체 ‘BBC’는 경기 중 코멘트에서 “센세이셔널한 손흥민”이라며 “디에고 마라도나, 조지 웨아, 리오넬 메시를 연상시킨다”라고 극찬했다. 


또한 손흥민이 7명의 번리 선수들 사이를 빠른 스피드로 돌파한 장면을 “번리 수비 사이를 활강 경기하듯이 빠져나갔다”라며 “손흥민 뒤를 쫓는 선수들은 피리 부는 사나이를 따르는 쥐 같았다”라고 평가했다./ raul1649@osen.co.kr



0 0
저작권자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슈돌’ 20개월 하영, 장윤정 DNA 물려받은 노래 실...
사진제공 :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노래하는 하영이가 랜선 이모-삼촌...
운동화 신고도 ‘9등신 사기 비율...
UFC 옥타곤걸 크리시 블레어. /크리시 블레어 인스타그램 [한...
신박한 정리 윤은혜, 맥시멀 하우...
배우 윤은혜가 '신박한 정리'에 출연해 역대급 정리를 예고했다....
文대통령, 5,000만원 펀드 투자로 ...
viewer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8월26일 서울 중구 NH농협은...
음주운전 노우진, 기소 의견으로 ...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음주운전으로 불구속 입건된 개그맨 ...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8월 10일 [월]

[출석부]
빽다방 앗메리카노 (ICED)
[포인트경매]
공차 디지털 상품권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