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U19 챔피언십] 정정용호, 미얀마에 3-0 완승…중국과 조 1위 대결

스포탈코리아 | 2019.11.0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뉴 정정용호'가 또 한번 폭발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끈 한국 18세 이하(U-18) 축구대표팀은 8일 미얀마 양곤의 투운나 스타디움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 예선 I조 2차전에서 미얀마를 3-0으로 꺾었다.

이틀 전 싱가포르를 11-0으로 크게 이겼던 한국은 2연승을 달려 중국(승점 6)을 골득실로 제치고 조 1위를 유지했다. 한국과 중국은 오는 10일 조 1위를 놓고 예선 최종전을 치른다.

이번 대회는 내년 10월 우즈베키스탄서 열리는 AFC U-19 챔피언십 본선 진출권이 걸려있다. 46개국이 11개조로 나뉘어 예선을 치르며 각조 1위 11개국과 2위 중 상위 4개국이 본선에 나선다.

한국은 싱가포르전과 비교해 많은 선수를 교체했다. 여러 선수가 달라졌지만 미얀마를 초반부터 몰아치던 한국은 전반 14분 선제골을 넣었다. 공격수 허율(금호고)이 문전으로 침투한 뒤 침착하게 골을 성공했다.

기선을 잡은 한국은 2분 만에 추가골을 뽑아냈다. 권성윤(오산고)이 페널티박스 왼쪽 바깥서 파울을 유도해 얻은 프리킥을 고영준(포항제철고)이 정확하게 감아차 2-0을 만들었다.

공격을 계속 퍼부은 한국은 선제골의 주인공 허율이 전반 28분 재차 골을 기록하면서 전반을 3-0으로 마쳤다. 후반에도 계속 공격을 시도했지만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다.

사진=대한축구협회


0 0
저작권자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美 백인 경찰에 목눌린 흑인 “숨 못쉬겠다” 절규하...
미국에서 백인 경찰관이 비무장 흑인을 체포하다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체포 과정에 연루된 경찰관 4...
美 첫 민간유인우주선 오늘 발사…...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미국의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27...
현대자동차, 동호회 레이싱팀 ‘TE...
현대자동차가 국내 모터스포츠 육성 및 저변 확대를 위해 아마추...
한국서 길 찾는 강정호… 美 언론 ...
음주운전 전과를 안고 한국프로야구 KBO리그 복귀를 추진하는 강...
트럼프 "소셜미디어 강력 규제"......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소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5월 28일 [목]

[출석부]
파워에이드
[포인트경매]
설빙 인절미 빙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