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임헌일 "볼빨간 사춘기, 뭔가 되겠다 싶었다"

이타임즈 | 2016.10.1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볼빨간 사춘기는 처음 나왔을 때부터 ‘뭔가 되겠다" 싶더라고요.”

메이트 출신 임헌일이 여성 듀오 볼빨간 사춘기에 대해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임헌일은 볼빨간 사춘기의 차트 성적을 토대로 음원 시장에 대해 “예측 불가능해진 상황”이라는 진단도 했다.

볼빨간 사춘기의 울림이 길어지고 있다.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내며 컴백한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의 위세를 위협하고 있다. 이미 발매한 지 1개월 반이 지난 정규 1집 타이틀곡 ‘우주를 줄게"는 13일 오전 8시 현재 국내 최대 음악사이트 멜론 실시간 차트 1위를 기록하고 있다. 1시간 전만 해도 정상에 올라 있던 방탄소년단 정규 2집 타이틀곡 ‘피 땀 눈물"을 2위로 밀어냈다. 방탄소년단과 접전이다. ‘우주를 줄게"는 다른 음원 사이트들에서도 실시간 차트 톱10에 이름을 올려놓고 있다.

임헌일은 “볼빨간 사춘기가 올해 처음 나왔을 때 음악을 들었는데 곡을 잘 쓰고 가사도 너무 좋았다. 목소리도 매력이 있었다”며 “음악만 좋다고 차트 1위를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모든 조각들이 잘 맞아떨어져야 하는데 볼빨간 사춘기가 그런 상황을 맞았다”고 설명했다. 해당 장르에 대한 대중의 호응, 시기적 요인 등이 노래와 맞물려 인기 롱런을 하고 있다는 분석이었다.

임헌일은 “이변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해서 그 이변에만 기대를 걸고 달려갈 수는 없다”며 “나도 그런 기대를 안한다고 하면 거짓말이겠지만 나만 할 수 있는 다른 길을 찾아봐야한다. 나도 조각이 맞아 떨어지는 작품이 나오는 시기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0 0

  • 이타임즈 인기 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저작권자 ⓒ 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뽕숭아학당 임영웅-영탁-이찬원-장민호, 추억 소환 MT...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뽕숭아학당 임영웅-영탁-이찬원-장민호의 첫 MT에서 웃음 폭탄을 선사했다....
일본 주연상 2관왕 심은경, 랜선으...
오드 제공 지난 3월 일본 아카데미 시상식과 다카사...
김재경, '섹시+청순' 다 있다…시...
viewer 사진=나무액터스배우 김재경의 다양한 매력을 담은 ...
울산 달동주공아파트에서 새벽에 ...
(울산=국제뉴스) 신석민 기자 = 16일 새벽 2시37분께 울산 남구 ...
트로트비너스 강소리, 반도 삽입곡...
사진=윈원엔터테인먼트'트로트비너스' 강소리의 '사랑...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7월 16일 [목]

[출석부]
CU 2천원권
[포인트경매]
스타벅스 아이스 카라멜마키아또 T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