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커넥션 지성, 마약 벗고 해피엔딩 예고...후속작은?

국제뉴스 | 2024.07.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커넥션 종영소감 / SBS 제공
커넥션 종영소감 / SBS 제공

'커넥션' 배우들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6일 14회 최종회를 앞둔 SBS 금토드라마 '커넥션' 지성, 전미도, 권율, 김경남, 정순원이 종영의 아쉬움과 작품에 대한 애틋함을 담은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커넥션'은 지난 13회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11.7%, 최고 13.9%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 한 번 경신, 7주 연속 금토극 1위 및 전 채널 수도권 1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달성하며 마지막까지 꺼지지 않은 폭풍 화력을 입증했다.

강제로 마약에 중독된 마약팀 에이스 형사 장재경 역 지성은 "오랜만에 만난 작품인 '커넥션'은 기억에 많이 남을 작품이다. 이제 장재경을 떠나보내야 한다고 하니 정말 서운하다"며 캐릭터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더불어 명장면에 대해 "하나만 뽑기 힘들다. 장재경으로 살았던 모든 순간이 하나하나가 소중했다"고 전했다. 이어 지성은 "최종회에서도 빛날 배우들의 열연과 얽히고설킨 감정선, 장재경의 운명을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며 "'커넥션'은 저희들만의 메시지를 여러분들에게 보여드리고자 스태프들과 배우들 모두 최선을 다한 작품이었다. 시청자분들의 기억에 오래오래 남는 작품이 되었으면 한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생계형 황금만능주의에서 각성 후 장재경(지성)과 진실을 쫓았던 안현경제일보 기자 오윤진 역 전미도는 "벌써 마지막이라는 것이 너무나도 아쉽다"는 소감과 함께 3회 오윤진과 장재경의 화장실 대치 신을 명장면으로 뽑았다. 전미도는 "명장면을 하나만 꼽기 어렵지만, 개인적으로 오윤진이 약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던 장재경이 화장실 문을 두드리며 열어달라고 하던 씬이 인상 깊었다. 마약에 중독된 장재경이 금단현상으로 힘들어하는 모습을 다른 측면으로 공포스럽게 살린 것 같아 많은 분들이 마약의 심각성에 대해 더 느낄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전미도는 "박준서(윤나무)의 죽음이 결국엔 무엇을 남기고 갔는지, 또 그것은 남아있는 장재경(지성)과 오윤진에게 어떠한 변화를 가져오게 될지를 중점적으로 보시면 더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 같다"며 "그동안 커넥션을 사랑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너써클 브레인이자 자신의 욕망을 위해 친구를 앞세워 레몬뽕 사업을 벌인 안현지청 검사 박태진 역 권율은 "현장에서 치열하게 고민하고 행복하게 촬영한 작품이 끝난다니 아직은 실감이 나지 않고, 좀 더 길게 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거기에 많은 분들께서 '커넥션'을 즐겨주시니 그 어느 때보다도 떠나보내기 아쉽다"는 가슴 벅찬 소감을 건넸다. 이에 더해 "매회 배우분들이 정말 미친 연기들을 보여준 만큼 명장면이 너무 많아 꼽기 힘들 정도지만, 그래도 꼽아보자면 아지트에서 원종수(김경남), 오치현(차엽)과 함께한 씬들이 대부분 명장면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남다른 '이너써클' 우정을 뽐냈다. 권율은 "최종회까지 늦출 수 없는 긴장감과 결국 삐뚤어진 우정의 끈들이 각자 어떤 결과들로 돌아올지 지켜봐 달라"며 "박태진 캐릭터를 흥미 있게 봐주시고 끝까지 '커넥션'에 과분한 관심과 사랑을 보내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마지막 방송까지 함께해 주시길 바란다"고 본방 사수를 독려했다.

금형그룹 외아들이자 이너써클 리더로 친구들 사이에서 군림하지만 아버지의 인정이 고픈 열등감 덩어리 원종수 역 김경남은 "한 주 한 주 방송을 기다리는 설렘으로 지내왔는데 벌써 종영이라고 생각하니 많이 아쉽다. 그만큼 작품을 함께한 사람들에게 애정이 컸고, 즐거운 작업이었다"라는 울컥한 심정을 내비쳤다. 김경남은 저강고 동창들이 처음 한자리에 모이는 염습실 장면과 정윤호(이강욱), 정상의(박근록)와 함께한 아지트 씬들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친구들 각자가 가지고 있는 열망과 성격들이 드러나면서 긴장감이 밀도 있게 부딪혔던 장면으로 촬영을 할 때나 방송으로 볼 때나 굉장히 좋았다"라고 설명했다. 김경남은 "그동안 저희 '커넥션'을 관심 있게 지켜봐 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라며 "20년 지기 동창의 의문스러운 죽음으로 시작돼 수많은 커넥션으로 얽히고설켜 있던 실마리가 어떻게 풀릴지, 그 안에 변질된 우정의 최후가 어떻게 그려질지 주목해 주시면 좋겠다"라는 관전 포인트를 꼽았다.

마지막으로 인간에 대한 호기심과 애정이 넘치는 보험회사 '투스타 홀딩스'의 대표이자 박준서의 보험과 유언장 작성에 도움을 준 허주송 역 정순원은 "커넥션이 많은 사랑을 받아서 행복하고 감사하다. 시청자분들의 말씀대로 마지막 회가 다가오는 게 아쉬울 만큼 저 또한 드라마 '커넥션'을 너무 좋아했다. 한동안은 '커넥션 앓이'를 할 것 같다"라는 절절한 종영 소감을 드러냈다. 정순원은 가장 좋아하는 장면으로 "위기에 빠진 오윤진을 구하는 헐크주송 장면을 최애한다"라고 전하며, 극 중 분위기 메이커였던 허주송과 동기화된 모습을 보였다. 정순원은 "마지막까지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쏟아진다"라고 최종회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 후 "또 이런 행운 같은 드라마를 만나기를 기도하며 애정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라는 가슴 따뜻한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한편 '커넥션' 후속작은 장나라, 남지현, 김준한 주연의 '굿파트너'이다.

24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7월 21일 [일]

[출석부]
교촌치킨	허니오리지날 + 콜라1.25L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교촌치킨	허니오리지날 + 콜라1.25L 교촌치킨 허니오리지날 + 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