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안보현, 조각 같은 비주얼 [화보]

국제뉴스 | 2024.06.1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사진: 매거진 싱글즈
사진: 매거진 싱글즈

매거진 <싱글즈>가 안보현과 타사키가 함께한 비주얼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안보현은 순수의 BASIC, 반항의 DANGER, 그리고 그 사이를 조율하는 BALANCE, 타사키의 3가지 주얼리 라인을 착용해 새로운 면모를 과시했다.

퍼스널 컬러가 액션이지만 다양한 캐릭터로 새로운 모습들을 보여준 안보현은 "나는 배우니까 '나'라는 사람을 보여주고 싶기보다 캐릭터로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욕심이 크다. <이태원 클라쓰> 이후 악역이 많이 들어왔지만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 <유미의 세포들>을 선택했다. 작품을 선택할 때 그런 점을 고려하는 편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히어로 물이나 <무빙>같은 장르적 호기심과 새로운 유형의 작업을 경험해 보고 싶다"라며 다양한 작품 활동에 대한 기대와 욕심을 밝혔다.

탄탄한 배우 커리어 외에 자신만의 라이프 스타일을 즐기며 올드 카 유저로도 유명한 안보현. 그는 "차에서 소리가 나는 부분을 교체해 주면 즉각적으로 개선되는 게 그렇게 기특하고 기쁘다. 수입이 많지 않을 시절 손을 덜덜 떨며 11만 원짜리 부품을 교체했던 추억이 있다 보니 애정이 더 깊어지는 거 같다"라며 올드 카에 대한 추억을 회상했다.

오래된 바이크, 올드카와 함께 떠나는 것을 즐긴다는 안보현은 "일탈이나 해방에서 오는 자유로움도 있고···. 밖에 나가는 것이 고된 일의 연속이지만, 거기서 느끼는 것이 많다. 라면을 하나 끓여먹어도 고생한 뒤 밖에서 먹는 게 훨씬 맛있고 재미있다"라며 자신의 취향을 적극적으로 설명하기도 했다.

자주는 아니지만 술을 즐긴다는 안보현에게 데일리 페어링을 묻자, "계속 바뀌는데 요즘은 클래식으로 삼겹살에 소주가 소울푸드다. 그러나 아무래도 최고의 페어링은 사람인 것 같다. 맛있는 음식과 술의 조합을 누구랑 나누는지가 가장 중요한 거 같다"라며 웃었다.

오랜만의 몸을 드러내는 화보를 위해 전부터 단식하며 최상의 컨디션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는 안보현에게 오늘 스스로에 대한 보상이 있냐는 질문을 건네자 그는 "참치에 소주 그리고 14년 숙성된 우정이 함께하는 저녁 약속이 있다"라며 기대에 찬 웃음과 함께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타사키와 안보현이 함께한 비주얼 화보는 <싱글즈> 7월 호와 <싱글 플러스>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11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7월 24일 [수]

[출석부]
컴포즈커피 아메리카노(Ice)(TAKE-OUT) 야쿠르트 그랜드
[포인트 경품]
컴포즈커피 아메리카노(Ice)(TAKE-OUT) 컴포즈커피 아메리카노(Ice)(TAKE-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