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이런 비매너가..." BTS 진, 프리허그 행사 기습뽀뽀 여성 고발당해

나남뉴스 | 2024.06.1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사진=나남뉴스

지난 12일 전역한 방탄소년단 BTS 진이 팬들과의 만남을 위해 '프리허그' 행사를 진행했다. 전역한 지 하루 만에 다시 팬들 곁으로 돌아온 그의 지극한 팬사랑이 돋보이는 선택이었다.?

그러나 이날 행사에서 일부 팬들이 진의 볼에 갑자기 뽀뽀를 하는 등의 모습도 포착돼 아미들의 공분을 샀다. 대부분의 팬들은 질서정연하게 진의 전역을 축하하며 포옹 후 빠르게 자리를 떴지만, 기습뽀뽀를 시도한 팬들은 자신들의 욕구를 채우기 위해 진뿐만 아니라 현장에 있던 모든 이들에게 불쾌감을 주었다.

해당 장면은 진의 모습을 촬영하고 있던 다른 팬들에 의해 퍼져나가기 시작했고, 영상을 본 누리꾼들조차 눈살을 찌푸리며 비매너 행동을 비판했다.

결국 방탄소년단(BTS) 팬 커뮤니티에서는 진의 동의 없이 스킨십을 시도한 팬을 고발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이날 14일 방탄소년단 팬 커뮤니티에는 '진에게 허그회에서 성 관련 접촉을 시도한 팬들을 경찰에 고발했다'는 제목으로 게시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을 작성한 A씨는 "전역 기념으로 진이 팬들과의 포옹을 준비했는데 일부 팬들이 몰지각한 행동을 시도했다"라며 "평소 BTS 음악을 즐겨 듣는 팬으로서 분노하지 않을 수 없었다"라고 고발 이유를 밝혔다.?

이어 "국민신문고를 통해 BTS 진에게 기습뽀뽀를 시도한 팬들을 경찰에 고발했다는 사실을 전한다"라며 국민신문고 민원 접수 화면 사진을 캡처해 올렸다. 해당 민원은 서울송파경찰서로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지막으로 A씨는 BTS 소속사 빅히트뮤직을 향해서도 쓴소리를 남겼다. 그는 "돈벌이에 혈안이 되어 갓 전역한 진에게 이런 수모를 당하게 한 소속사는 통렬히 반성하길 바란다"라며 진을 보호하지 못한 소속사에 일침을 날리기도 했다.

불쾌한 접촉에도 인상 한 번 찌푸리지 않고 활짝 웃어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진은 좋은 마음에서 팬들과 만나려고 했을 건데 저게 무슨 짓이냐", "여자들이 동의 없이 뽀뽀하는 것도 범죄라는 걸 생각해야 한다", "선 넘는 팬들 때문에 힘들었을 건데 진이 안타깝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방탄소년단 진은 지난 13일 서울 잠실 종합운동장 실내체육관에서 1000명의 팬을 상대로 포옹을 실시하는 '허그회'를 진행했다. 이는 방탄소년단 진의 아이디어로 기획된 행사이며 데뷔 11주년을 기념해 '2024 페스타'의 일환으로 열린 팬 이벤트라고 알려졌다.?

특히 진이 전역하자마자 처음으로 택한 오프라인 행사였기에 전 세계 아미 팬들의 관심이 쏠렸다.

행사장에서 진은 변함없는 미모를 자랑하며 '안아줘요'라는 귀여운 패널을 목에 걸고 팬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눠 훈훈함을 자아냈다.?

그는 팬들과 만나 "제가 잠시 떠나 있던 시간 동안 있었던 밈들을 한 번 배워보려고 한다"라며 인터넷에서 크게 유행한 '꽁꽁 얼어붙은 한강 위로 고양이가 걸어 다닙니다' 춤을 즉석에서 춰 팬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7 0
저작권자 ⓒ 나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7월 22일 [월]

[출석부]
이마트24 금액상품권 5천원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이마트24 금액상품권 5천원 이마트24 금액상품권 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