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아빠하고 나하고 서효림, 부모님 최초공개..."결혼·임신 말 안해"

국제뉴스 | 2024.06.1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아빠하고 나하고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사진=TV조선)

연기자이자 '김수미 며느리'인 서효림이 상견례도 없이 초고속 결혼한 속사정을 고백한다.

12일 방송되는 TV CHOSUN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김수미 며느리' 서효림이 새로운 '딸 대표'로 등장, 데뷔 18년 만에 최초로 친정 부모님을 공개한다. 딸 일이라면 열일 다 제쳐둘 정도로 '딸바보'인 서효림의 아빠는 딸 이야기를 꺼내는 것만으로도 펑펑 눈물을 쏟아 안타까움을 안긴 가운데 이들 부녀 사이에 어떤 사연이 숨겨져 있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서효림은 지난 2019년 '국민 배우' 김수미의 아들 정명호와 초고속 결혼으로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서효림은 "아빠는 결혼 소식을 기사를 통해 알게 되셨다. 3주 정도 출장을 가신 사이에 제 열애설과 결혼설이 동시에 났다"고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타지에서 딸의 결혼 소식을 접했던 서효림의 아빠는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지인들의 연락을 받고 급히 서울로 올라왔다. 너무 황당했다"라며 당시의 충격을 떠올린다. 또 그는 "사위가 결혼을 허락해 달라고 무릎을 꿇고 앉았다. 대답을 하지 않고 자리를 벗어났다"라며 사위와의 당혹스러웠던 첫 만남을 회상한다. 그러면서 "딸이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울컥, 상견례도 없이 치르게 된 딸의 결혼식에 대한 심경을 털어놓는다.

서효림은 혼전 임신으로 결혼 6개월 만에 딸 조이를 얻었지만, 서효림의 아빠는 손녀딸을 안아보지도 않았다는 사실이 알려지기도. 딸의 결혼과 출산을 둘러싼 서효림 아빠의 못다 한 이야기는 '아빠하고 나하고'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서효림은 이번 방송에서 살면서 가장 힘들었던 순간에 대해 털어놓는다. 그는 "24~25살쯤 지인에게 사기를 당해 수억 원을 한 번에 날렸다. 통장 잔고가 0으로 찍히는 순간을 경험했다"라고 밝힌다. 서효림의 아빠 또한 그때의 절망스러웠던 기억을 곱씹으며 눈시울을 붉힌다.

'아빠하고 나하고'는 12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16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7월 19일 [금]

[출석부]
CU 2만원 모바일상품권 튀김우동
[포인트 경품]
CU 2만원 모바일상품권 CU 2만원 모바일상품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