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나는 자연인이다 우리 지금 맛나, 김종옥·강나연 씨 사연

국제뉴스 | 2024.06.1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나는 자연인이다 (사진=MBN)
나는 자연인이다 (사진=MBN)

12일 방송되는 MBN '나는 자연인이다'에서는 김종옥, 강나연 씨의 사연이 공개된다.

치열하게 살았던 그의 과거에 하늘이 보답이라도 하듯 강나연 씨(69)가 선물처럼 찾아왔다. 서로 다른 인생을 살아왔으나 자연에서 살고 싶은 꿈 하나만은 단연 확고했던 두 사람에게 이곳은 아직 아무것도 그려지지 않은 스케치북과도 같다.

어머니를 향한 그리움을 기억하고자 돌탑을 쌓을 때면 이를 지켜보던 강나연 씨는 형형색색의 꽃과 나물을 심으며 두 사람의 세상을 키워나갔다고 하는데.

고요한 자연 속 은은하게 울려 퍼지는 그녀의 가야금 선율은 듣고 있으면 마치 신선이 된 듯 시간 가는 줄 모른다고 한다.

"소망이 이루어지는 곳으로 이곳이 딱 자리매김 할 겁니다. 머지않아서." 후에 자신이 죽으면 이곳이 누군가의 안식처이자 쉼터가 됐으면 한다는 김종옥 씨. 마지막 남은 꿈을 말하는 그의 입꼬리엔 따스한 희망이 서려 있다.

자연에서 피어난 제2의 청춘, 인생의 첫 페이지를 쓰고 있는 두 사람의 이야기는 12일 밤 9시 10분 MBN '나는 자연인이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16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7월 19일 [금]

[출석부]
CU 2만원 모바일상품권 튀김우동
[포인트 경품]
CU 2만원 모바일상품권 CU 2만원 모바일상품권